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강검진병원 없어"... 장애인 건강 악화
입력 2020.02.14 (23:08) 수정 2020.02.14 (23:08)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병원에 장애인용 진단 장비가 없어
지역 장애인 상당수가
건강 검진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장애인 검진 병원을
운영하라고 권고하고 있는데,
지역에서 이런 병원을
찾을 수가 없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각장애인 박종건 씨,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대구의 한 대학병원을 찾아가봤습니다.

수어통역사가 있어야
검진이 가능하지만,
수어통역사가 있는 대학병원은
대구에 단 한 곳도 없습니다.

병원관계자(음성변조)[녹취]
"안 들려요? 글자 적는 거 드릴까요?"

또 다른 병원, 박 씨의 수어에
직원은 우왕좌왕하기만 합니다.

박종건/청각장애인[인터뷰]
"병원에 방문해서 접수할 때부터, 수어통역사가 없어요. 의사선생님을 만나서 대화를 할 때도 소통이 안 되기 때문에 답답해서 건강검진을 이제 포기하고..."

지체장애 2급인 정순태 씨는
아예 건강검진을 받아본 적이 없습니다.

병원에 휠체어 전용 검진 장비가
갖춰져 있는 곳이 없기 때문입니다.

정순태/지체장애인[인터뷰]
"병원에 가면 피검사, X-RAY검사, MRI, CT 좋은 장비가 있지만, 우리 휠체어 장애인들은 이용할 수가 없다.. 그래서 어디가 아픈지도 우리는 모르면서 살아가야 돼요."

이 때문에 보건복지부가
3년 전부터 각 지자체에
장애인 건강검진 병원을
운영하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대구시는
병원 공모조차 하지 않고 있습니다.

장애인 건강검진병원이
단 한 곳도 없는 겁니다.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병원에서는 (신청을) 쉽게 한다고 할 수 있는 건 좀 힘들지 않을까..."

상황이 이렇다보니
대구 지역 장애인 절반 이상이
건강검진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유선희/한국농아인협회 팀장[인터뷰]
"장애인 건강권을 침해한다고 생각합니다. 장애인 건강에 대해서 앞으로 좋지
않은 상황이 될 것 우려..."

대구지역 장애인들의
건강검진율은 전국 꼴찌 수준,

대구시의 무관심에
장애인들의 건강권이 외면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건강검진병원 없어"... 장애인 건강 악화
    • 입력 2020-02-14 23:08:14
    • 수정2020-02-14 23:08:43
    뉴스9(포항)
[앵커멘트]
병원에 장애인용 진단 장비가 없어
지역 장애인 상당수가
건강 검진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장애인 검진 병원을
운영하라고 권고하고 있는데,
지역에서 이런 병원을
찾을 수가 없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각장애인 박종건 씨,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대구의 한 대학병원을 찾아가봤습니다.

수어통역사가 있어야
검진이 가능하지만,
수어통역사가 있는 대학병원은
대구에 단 한 곳도 없습니다.

병원관계자(음성변조)[녹취]
"안 들려요? 글자 적는 거 드릴까요?"

또 다른 병원, 박 씨의 수어에
직원은 우왕좌왕하기만 합니다.

박종건/청각장애인[인터뷰]
"병원에 방문해서 접수할 때부터, 수어통역사가 없어요. 의사선생님을 만나서 대화를 할 때도 소통이 안 되기 때문에 답답해서 건강검진을 이제 포기하고..."

지체장애 2급인 정순태 씨는
아예 건강검진을 받아본 적이 없습니다.

병원에 휠체어 전용 검진 장비가
갖춰져 있는 곳이 없기 때문입니다.

정순태/지체장애인[인터뷰]
"병원에 가면 피검사, X-RAY검사, MRI, CT 좋은 장비가 있지만, 우리 휠체어 장애인들은 이용할 수가 없다.. 그래서 어디가 아픈지도 우리는 모르면서 살아가야 돼요."

이 때문에 보건복지부가
3년 전부터 각 지자체에
장애인 건강검진 병원을
운영하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대구시는
병원 공모조차 하지 않고 있습니다.

장애인 건강검진병원이
단 한 곳도 없는 겁니다.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병원에서는 (신청을) 쉽게 한다고 할 수 있는 건 좀 힘들지 않을까..."

상황이 이렇다보니
대구 지역 장애인 절반 이상이
건강검진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유선희/한국농아인협회 팀장[인터뷰]
"장애인 건강권을 침해한다고 생각합니다. 장애인 건강에 대해서 앞으로 좋지
않은 상황이 될 것 우려..."

대구지역 장애인들의
건강검진율은 전국 꼴찌 수준,

대구시의 무관심에
장애인들의 건강권이 외면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