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활용 높여라! 투명 페트병 따로 수거
입력 2020.02.14 (23:10) 수정 2020.02.17 (09:02) 지역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재활용 높여라! 투명 페트병 따로 수거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투명한 페트병은
섬유 소재로 재활용할 수 있는
귀한 자원이지만,
다른 쓰레기들과 한꺼번에 버려져
재활용이 어려웠는데요.
이달부터
김해 등 전국 5개 지자체에서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사업이 시작됐습니다.
하반기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차주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활용 선별장에서
작업자들이 일일이
투명 페트병을 골라냅니다.

대부분 상표가 그대로 붙은 채
다른 쓰레기들과 뒤섞여 있습니다.

투명 페트병은
섬유 소재 등으로 재활용 가치가 크지만
선별하는 데 비용이 많이 들어갑니다.

[인터뷰]김진춘/김해 재활용품 선별장 대표
"분리하는 데 시간, 노동, 금전, 다 추가되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투명한 페트병을 분리 못 해서) 합해서 낮은 단가로 팔았죠. 저품질이죠."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사업이
이달부터 서울과 경남 김해, 제주 등
5곳에서 시작됐습니다.

아파트는 물론 주택가에도
수거함이 설치되고 있습니다.

상표를 미리 떼어내는 건 필수입니다.

[인터뷰]곽미숙/김해시 외동
"번거롭고 불편한데 지금은 숙달돼서 잘 되고 있습니다. 집에서 분리 잘해서 나오면 재산이 되고 환경 오염도 줄고"

한 해 국내에서 생산되는
페트병 29만여 톤 가운데,
섬유 소재 등 고품질로
재활용되는 경우는 10% 수준.

이렇다 보니 오히려 해외에서
페트병 재생 원료를
한해 2만여 톤 수입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하반기부터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인터뷰]이경노/환경부 자원재활용과
"하반기부터 전국에 있는 공동주택부터 의무화하고 단계적으로 단독주택 지역과 상가 지역으로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 맥주를 제외한 나머지 음료는
유색 페트병 생산이 금지되는 등
재활용률을 높이려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차주하입니다.
  • 재활용 높여라! 투명 페트병 따로 수거
    • 입력 2020.02.14 (23:10)
    • 수정 2020.02.17 (09:02)
    지역뉴스(창원)
재활용 높여라! 투명 페트병 따로 수거
[앵커멘트]
투명한 페트병은
섬유 소재로 재활용할 수 있는
귀한 자원이지만,
다른 쓰레기들과 한꺼번에 버려져
재활용이 어려웠는데요.
이달부터
김해 등 전국 5개 지자체에서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사업이 시작됐습니다.
하반기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차주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활용 선별장에서
작업자들이 일일이
투명 페트병을 골라냅니다.

대부분 상표가 그대로 붙은 채
다른 쓰레기들과 뒤섞여 있습니다.

투명 페트병은
섬유 소재 등으로 재활용 가치가 크지만
선별하는 데 비용이 많이 들어갑니다.

[인터뷰]김진춘/김해 재활용품 선별장 대표
"분리하는 데 시간, 노동, 금전, 다 추가되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투명한 페트병을 분리 못 해서) 합해서 낮은 단가로 팔았죠. 저품질이죠."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사업이
이달부터 서울과 경남 김해, 제주 등
5곳에서 시작됐습니다.

아파트는 물론 주택가에도
수거함이 설치되고 있습니다.

상표를 미리 떼어내는 건 필수입니다.

[인터뷰]곽미숙/김해시 외동
"번거롭고 불편한데 지금은 숙달돼서 잘 되고 있습니다. 집에서 분리 잘해서 나오면 재산이 되고 환경 오염도 줄고"

한 해 국내에서 생산되는
페트병 29만여 톤 가운데,
섬유 소재 등 고품질로
재활용되는 경우는 10% 수준.

이렇다 보니 오히려 해외에서
페트병 재생 원료를
한해 2만여 톤 수입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하반기부터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인터뷰]이경노/환경부 자원재활용과
"하반기부터 전국에 있는 공동주택부터 의무화하고 단계적으로 단독주택 지역과 상가 지역으로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또, 맥주를 제외한 나머지 음료는
유색 페트병 생산이 금지되는 등
재활용률을 높이려는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차주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