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 D-60…오늘부터 지자체장 정치행사 참여 제한·정당 여론조사 금지
입력 2020.02.15 (01:00) 정치
총선 D-60…오늘부터 지자체장 정치행사 참여 제한·정당 여론조사 금지
4·15 총선이 6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오늘(15일)부터 지방자치단체장은 정당이 주최하는 정치행사 참석이나 선거대책기구 방문이 제한됩니다.

정당과 후보자 명의의 선거 여론조사도 금지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 구체적인 제한·금지행위를 발표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경우 ▲정당의 선거구민 대상 홍보·선전행위 참석 ▲정당이 여는 시국강연회, 정견·정책발표회, 당원연수·단합대회 등 정치행사 참석 ▲선거대책기구·선거사무소·선거연락소 방문이 제한됩니다.

다만 창당·합당대회, 후보자 선출대회, 소속 정당의 공개 행사에 의례적으로 방문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지방자치단체장과 소속 공무원은 교양강좌, 사업설명회, 공청회, 직능단체 모임, 체육대회, 경로 행사, 민원상담 등 각종 행사 개최나 후원도 원칙적으로 금지됩니다.

또 오늘부터 "○○당 정책연구소입니다", "△△△후보 사무실입니다"와 같이 정당이나 후보자 명의로 여론조사를 할 수 없습니다.

중앙선관위는 "여론조사를 빌미로 인지도를 높이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제도 취지를 밝혔습니다.

당내 경선용 여론조사나 여론조사기관 명의의 조사는 여전히 허용됩니다.

선거 관련 각종 문의사항은 국번 없이 1390번 또는 선거법규포털(http://law.nec.go.kr)에서 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총선 D-60…오늘부터 지자체장 정치행사 참여 제한·정당 여론조사 금지
    • 입력 2020.02.15 (01:00)
    정치
총선 D-60…오늘부터 지자체장 정치행사 참여 제한·정당 여론조사 금지
4·15 총선이 6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오늘(15일)부터 지방자치단체장은 정당이 주최하는 정치행사 참석이나 선거대책기구 방문이 제한됩니다.

정당과 후보자 명의의 선거 여론조사도 금지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 구체적인 제한·금지행위를 발표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경우 ▲정당의 선거구민 대상 홍보·선전행위 참석 ▲정당이 여는 시국강연회, 정견·정책발표회, 당원연수·단합대회 등 정치행사 참석 ▲선거대책기구·선거사무소·선거연락소 방문이 제한됩니다.

다만 창당·합당대회, 후보자 선출대회, 소속 정당의 공개 행사에 의례적으로 방문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지방자치단체장과 소속 공무원은 교양강좌, 사업설명회, 공청회, 직능단체 모임, 체육대회, 경로 행사, 민원상담 등 각종 행사 개최나 후원도 원칙적으로 금지됩니다.

또 오늘부터 "○○당 정책연구소입니다", "△△△후보 사무실입니다"와 같이 정당이나 후보자 명의로 여론조사를 할 수 없습니다.

중앙선관위는 "여론조사를 빌미로 인지도를 높이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제도 취지를 밝혔습니다.

당내 경선용 여론조사나 여론조사기관 명의의 조사는 여전히 허용됩니다.

선거 관련 각종 문의사항은 국번 없이 1390번 또는 선거법규포털(http://law.nec.go.kr)에서 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