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만 빼고’ 고발 취하…“편 가르기” 논란
입력 2020.02.15 (06:09) 수정 2020.02.15 (06: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만 빼고'라는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에 대한 검찰 고발을 민주당이 취하했습니다.

논란 하루 만입니다.

민주당은 유감을 표하면서 고발 배경도 같이 밝혔는데, 그 근거를 놓고 또다시 논란이 됐습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발 역풍은 민주당 내에서 불어왔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가 "고발은 지나치다, 문제있다"는 뜻을 당 지도부에 전달했고, 3선의 정성호 의원은 당의 오만함을 에둘러 지적했습니다.

험지 대구에 출사표를 던진 김부겸, 홍의락 의원도 고발 철회를 촉구하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결국 고발을 취하했는데, 이번엔 당의 해명문자가 문제가 됐습니다.

"임 교수의 칼럼이 의견 개진을 넘어 정치적 목적이 있는 걸로 판단했다"고 썼는데, 그 근거로 임 교수가 안철수 전 의원의 싱크탱크 출신이라는 점을 든 겁니다.

[홍익표/민주당 수석대변인 : "(그게(근거가) 적절했다고 보시나요?) 아니, 근데 어쨌든 판단을 해보시면..."]

안 전 의원을 거론하며 새로운 논란의 불씨를 지핀 셈인데, 민주당은 곧바로 문구를 수정해 메시지를 다시 보냈습니다.

안철수 전 의원 측은 즉각 발끈했습니다.

[김철근/(가칭)국민의당 공보단장 : "누구 편인지부터 먼저 보고 고발을 결정하는 것이 민주당의 기준이라는 사실을 실토한 것입니다."]

한국당과 대안신당은 국민을 편 가르기 한다, 정의당 이정미 전 대표도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듯 하다며,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임미리 교수는 민주당이 안철수 싱크탱크 활동 경력을 문제삼은 데 대해, 글에 정치적 목적이 있는지 잘 살펴보라며 민주당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전해왔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민주당만 빼고’ 고발 취하…“편 가르기” 논란
    • 입력 2020-02-15 06:12:33
    • 수정2020-02-15 06:27:59
    뉴스광장 1부
[앵커]

'민주당만 빼고'라는 비판 칼럼을 쓴 임미리 교수에 대한 검찰 고발을 민주당이 취하했습니다.

논란 하루 만입니다.

민주당은 유감을 표하면서 고발 배경도 같이 밝혔는데, 그 근거를 놓고 또다시 논란이 됐습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발 역풍은 민주당 내에서 불어왔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가 "고발은 지나치다, 문제있다"는 뜻을 당 지도부에 전달했고, 3선의 정성호 의원은 당의 오만함을 에둘러 지적했습니다.

험지 대구에 출사표를 던진 김부겸, 홍의락 의원도 고발 철회를 촉구하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결국 고발을 취하했는데, 이번엔 당의 해명문자가 문제가 됐습니다.

"임 교수의 칼럼이 의견 개진을 넘어 정치적 목적이 있는 걸로 판단했다"고 썼는데, 그 근거로 임 교수가 안철수 전 의원의 싱크탱크 출신이라는 점을 든 겁니다.

[홍익표/민주당 수석대변인 : "(그게(근거가) 적절했다고 보시나요?) 아니, 근데 어쨌든 판단을 해보시면..."]

안 전 의원을 거론하며 새로운 논란의 불씨를 지핀 셈인데, 민주당은 곧바로 문구를 수정해 메시지를 다시 보냈습니다.

안철수 전 의원 측은 즉각 발끈했습니다.

[김철근/(가칭)국민의당 공보단장 : "누구 편인지부터 먼저 보고 고발을 결정하는 것이 민주당의 기준이라는 사실을 실토한 것입니다."]

한국당과 대안신당은 국민을 편 가르기 한다, 정의당 이정미 전 대표도 뭐가 문제인지 모르는 듯 하다며,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임미리 교수는 민주당이 안철수 싱크탱크 활동 경력을 문제삼은 데 대해, 글에 정치적 목적이 있는지 잘 살펴보라며 민주당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전해왔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