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족 살해 뒤 극단 선택…“아동학대 살해”
입력 2020.02.15 (06:43) 수정 2020.02.15 (07: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가족 살해 뒤 극단 선택…“아동학대 살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30대 중반의 한의사가 부인과 아이 등 가족 세 명을 살해하고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습니다.

아무 죄도 없고 저항할 수조차 없는 아이들을 희생시키는 것은 '가족 살해 후 자살' 사건은 1년에 30여 건으로,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문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 아이의 아빠인 한의사 A 씨가 투신해 숨진 채 발견된 서울 목동의 한 거리입니다.

[목격자/음성변조 : "잠깐 멈춰서서 신고를 하려고 했는데 보니까 옆에 여자 분이 이미 신고를 하고 계셔서 (저는) 신고는 안 했고..."]

집 안에선 A 씨의 아내와 5살 아들, 한살배기 갓난아기 등 가족 3명이 나란히 누워 숨져 있었습니다.

A 씨는 A4 8장 짜리 유서도 남겼습니다.

경찰은 한의사였던 A 씨가 최근 병원을 리모델링해 운영하면서, 경제적인 문제와 심적 갈등을 겪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같은 날, 창원지법에서는 아내와 자식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30대 후반 남성에게 징역 25년 형이 선고됐습니다.

살해된 자녀들은 4살과 5살밖에 안 된 아이들이었습니다.

자녀를 살해한 아버지는 아들과 딸이 부모 없이는 살 수 없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지난 2015년 서울 서초동에서 있었던 아버지에 의한 세 모녀 살해 사건의 경우는 빚보다 자산이 많았고 할아버지 등 경제능력이 있는 다른 가족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고통스럽게 사는 것보다, 모두 같이 죽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는게 생존한 아버지의 말이었습니다.

법원은 이 아버지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습니다.

[김은정/세이브더칠드런 권리옹호부장 : "부모가 미성년자를 살해하는 이 건에 대해서는 아동학대라고 봐야 하는 인식, 그리고 그걸 지표화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학대로 인식한다면 걸맞은 대응 방법을 보다 더 분명히, 적극적으로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식 살해 후 자살 사건은, 공식 통계조차 없지만 지난해 언론에 보도된 사건만 따져봐도 25건이나 됩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 가족 살해 뒤 극단 선택…“아동학대 살해”
    • 입력 2020.02.15 (06:43)
    • 수정 2020.02.15 (07:27)
    뉴스광장 1부
가족 살해 뒤 극단 선택…“아동학대 살해”
[앵커]

30대 중반의 한의사가 부인과 아이 등 가족 세 명을 살해하고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습니다.

아무 죄도 없고 저항할 수조차 없는 아이들을 희생시키는 것은 '가족 살해 후 자살' 사건은 1년에 30여 건으로,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문예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 아이의 아빠인 한의사 A 씨가 투신해 숨진 채 발견된 서울 목동의 한 거리입니다.

[목격자/음성변조 : "잠깐 멈춰서서 신고를 하려고 했는데 보니까 옆에 여자 분이 이미 신고를 하고 계셔서 (저는) 신고는 안 했고..."]

집 안에선 A 씨의 아내와 5살 아들, 한살배기 갓난아기 등 가족 3명이 나란히 누워 숨져 있었습니다.

A 씨는 A4 8장 짜리 유서도 남겼습니다.

경찰은 한의사였던 A 씨가 최근 병원을 리모델링해 운영하면서, 경제적인 문제와 심적 갈등을 겪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같은 날, 창원지법에서는 아내와 자식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30대 후반 남성에게 징역 25년 형이 선고됐습니다.

살해된 자녀들은 4살과 5살밖에 안 된 아이들이었습니다.

자녀를 살해한 아버지는 아들과 딸이 부모 없이는 살 수 없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지난 2015년 서울 서초동에서 있었던 아버지에 의한 세 모녀 살해 사건의 경우는 빚보다 자산이 많았고 할아버지 등 경제능력이 있는 다른 가족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고통스럽게 사는 것보다, 모두 같이 죽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는게 생존한 아버지의 말이었습니다.

법원은 이 아버지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습니다.

[김은정/세이브더칠드런 권리옹호부장 : "부모가 미성년자를 살해하는 이 건에 대해서는 아동학대라고 봐야 하는 인식, 그리고 그걸 지표화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학대로 인식한다면 걸맞은 대응 방법을 보다 더 분명히, 적극적으로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식 살해 후 자살 사건은, 공식 통계조차 없지만 지난해 언론에 보도된 사건만 따져봐도 25건이나 됩니다.

KBS 뉴스 문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