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제 자작나무숲 휴무제 도입
입력 2020.02.15 (07:39) 수정 2020.02.17 (10:2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인제 자작나무숲 휴무제 도입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 인제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자작나무 숲이 탐방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봄철 산불 예방을 위해 다음 달부터 두 달 동안 입산이 통제되는데 5월에 재개장을 하면, 숲 보호를 위해 월요일과 화요일 휴무제가 도입됩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발 800m의 산자락에 펼쳐진 순백색 자작나무 군락지.

축구장 250개 넓이로 국내 최댑니다.

이곳에 자작나무가 심어지기 시작한 건 1992년부터로 지금은 69만 그루가 자라고 있습니다.

향 진한 자작나무 사잇길에서 탐방객들은 정취에 취합니다.

[이미일/서울시 영등포구 : "내가 자작나무가 된 느낌. 그냥 여기 계속 사고 싶은 느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웃음꽃을 피우며, 추억도 담습니다.

["하나, 둘, 셋!"]

인제 자작나무 숲은 2012년부터 일반인에게 개방돼 지난해에는 역대 최대 인파인 43만 명이 찾았습니다.

이제는 나무 보호에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는 게 산림청의 판단입니다.

특히 산불 예방을 위해 다음 달 2일부터 4월 말까지는 입산이 전면 통제되고, 5월에 재개장됩니다.

인제 자작나무 숲은 올해 5월부터 휴무제가 처음으로 도입됩니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숲 보호를 위해 입산할 수 없게 됩니다.

숲 보호와 동시에 모노레일과 탐방객들을 위한 숙소, 조형물 등도 설치될 예정입니다.

[박상수/인제군 문화관광과장 : "산림청과 공동 산림 협약을 체결해서 자연 휴양림, 산림복지단지, 편의시설을 조성해서 국민 여가 지대로 확충하겠습니다."]

인제군은 또한 자작나무숲을 주변의 갈대숲, 꽃길 등과도 연계해 가꿔나가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인제 자작나무숲 휴무제 도입
    • 입력 2020.02.15 (07:39)
    • 수정 2020.02.17 (10:25)
    뉴스광장
인제 자작나무숲 휴무제 도입
[앵커]

강원도 인제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자작나무 숲이 탐방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봄철 산불 예방을 위해 다음 달부터 두 달 동안 입산이 통제되는데 5월에 재개장을 하면, 숲 보호를 위해 월요일과 화요일 휴무제가 도입됩니다.

김영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발 800m의 산자락에 펼쳐진 순백색 자작나무 군락지.

축구장 250개 넓이로 국내 최댑니다.

이곳에 자작나무가 심어지기 시작한 건 1992년부터로 지금은 69만 그루가 자라고 있습니다.

향 진한 자작나무 사잇길에서 탐방객들은 정취에 취합니다.

[이미일/서울시 영등포구 : "내가 자작나무가 된 느낌. 그냥 여기 계속 사고 싶은 느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웃음꽃을 피우며, 추억도 담습니다.

["하나, 둘, 셋!"]

인제 자작나무 숲은 2012년부터 일반인에게 개방돼 지난해에는 역대 최대 인파인 43만 명이 찾았습니다.

이제는 나무 보호에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는 게 산림청의 판단입니다.

특히 산불 예방을 위해 다음 달 2일부터 4월 말까지는 입산이 전면 통제되고, 5월에 재개장됩니다.

인제 자작나무 숲은 올해 5월부터 휴무제가 처음으로 도입됩니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숲 보호를 위해 입산할 수 없게 됩니다.

숲 보호와 동시에 모노레일과 탐방객들을 위한 숙소, 조형물 등도 설치될 예정입니다.

[박상수/인제군 문화관광과장 : "산림청과 공동 산림 협약을 체결해서 자연 휴양림, 산림복지단지, 편의시설을 조성해서 국민 여가 지대로 확충하겠습니다."]

인제군은 또한 자작나무숲을 주변의 갈대숲, 꽃길 등과도 연계해 가꿔나가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