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정 총리 “발언 왜곡돼 전달…그럼에도 심려 끼쳐 죄송한 마음”
입력 2020.02.15 (08:27) 수정 2020.02.15 (08:29) 정치
정 총리 “발언 왜곡돼 전달…그럼에도 심려 끼쳐 죄송한 마음”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만나 건넨 말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엄중한 시기에 오해를 사게 되어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어제(1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왜곡돼 전달된 제 발언으로 마음 상하신 국민들이 계셔서 정확한 내용을 말씀드린다"며 "신종코로나의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격려하는 자리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식당에서 저와 대화를 나눈 분은 40여년 전 제가 기업에 있을 당시 인근 식당에서 일하시던 분으로, 격려차 방문한 식당의 직원으로 일하고 계셨고 저를 기억하고 반갑게 인사해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에 자연스레 대화를 나누던 모습이 일부 편집돼 전달되면서 오해가 생기게 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격려차 방문한 식당의 사장님께서도 현재 여러 불편함에 마주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며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총리로서 행동에 신중을 기하고,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와 침체된 경제 활성화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글을 맺었습니다.

앞서 정 총리는 어제 세종시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도 자신의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다' 발언에 대해 "지금 조금 장사가 되지 않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까 걱정말고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정 총리 “발언 왜곡돼 전달…그럼에도 심려 끼쳐 죄송한 마음”
    • 입력 2020.02.15 (08:27)
    • 수정 2020.02.15 (08:29)
    정치
정 총리 “발언 왜곡돼 전달…그럼에도 심려 끼쳐 죄송한 마음”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만나 건넨 말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엄중한 시기에 오해를 사게 되어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어제(1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왜곡돼 전달된 제 발언으로 마음 상하신 국민들이 계셔서 정확한 내용을 말씀드린다"며 "신종코로나의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격려하는 자리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식당에서 저와 대화를 나눈 분은 40여년 전 제가 기업에 있을 당시 인근 식당에서 일하시던 분으로, 격려차 방문한 식당의 직원으로 일하고 계셨고 저를 기억하고 반갑게 인사해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에 자연스레 대화를 나누던 모습이 일부 편집돼 전달되면서 오해가 생기게 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격려차 방문한 식당의 사장님께서도 현재 여러 불편함에 마주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며 "송구한 마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총리로서 행동에 신중을 기하고,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와 침체된 경제 활성화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글을 맺었습니다.

앞서 정 총리는 어제 세종시에서 가진 출입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도 자신의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다' 발언에 대해 "지금 조금 장사가 되지 않더라도 곧 바빠질 테니까 걱정말고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