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 D-60, 예비후보자 2천199명 등록…경쟁률 8.7대 1
입력 2020.02.15 (11:59) 수정 2020.02.15 (12:21) 정치
총선 D-60, 예비후보자 2천199명 등록…경쟁률 8.7대 1
4·15 총선이 6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한 예비후보자는 오늘(15일) 기준 2,199명으로 8.7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당별로는 국가혁명배당금당 예비후보자가 922명으로 전체의 41%를 차지했고, 자유한국당 520명, 더불어민주당 458명, 정의당 60명, 민중당 59명, 새로운보수당 32명, 바른미래당 26명. 우리공화당 20명 순이었습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38대 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세종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구로, 이 대표는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분구 가능성이 커지면서 예비후보자가 몰린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경기 군포갑은 예비후보자가 2명 등록해 2:1의 가장 낮은 경쟁률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총선 D-60, 예비후보자 2천199명 등록…경쟁률 8.7대 1
    • 입력 2020.02.15 (11:59)
    • 수정 2020.02.15 (12:21)
    정치
총선 D-60, 예비후보자 2천199명 등록…경쟁률 8.7대 1
4·15 총선이 6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한 예비후보자는 오늘(15일) 기준 2,199명으로 8.7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당별로는 국가혁명배당금당 예비후보자가 922명으로 전체의 41%를 차지했고, 자유한국당 520명, 더불어민주당 458명, 정의당 60명, 민중당 59명, 새로운보수당 32명, 바른미래당 26명. 우리공화당 20명 순이었습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세종특별자치시로 38대 1의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세종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구로, 이 대표는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분구 가능성이 커지면서 예비후보자가 몰린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경기 군포갑은 예비후보자가 2명 등록해 2:1의 가장 낮은 경쟁률로 나타났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