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 총선 불출마…“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입력 2020.02.15 (14:07) 수정 2020.02.15 (14:16) 정치
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 총선 불출마…“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이 오는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성태 의원은 오늘(15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보수우파의 승리와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성태 의원은 "문재인 정권을 불러들인 원죄가 있는 사람으로서 자유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기꺼이 저를 바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게 개혁 공천, 이기는 공천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 지난날의 아픈 상처로 서로 갈라져 있는 보수우파에 통 큰 화해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성태 의원은 한국노총 사무총장 출신으로 18대 국회에 처음 입성한 뒤 서울 강서을 지역구에서 3선을 지냈습니다.

김 의원은 미래한국당 입당 여부와 관련해선 그럴 의사가 없다며, "그동안 너무 힘든 가정생활과 피폐해진 가정의 모습을 보고 또다시 아내와 딸을 거리에서 지역민들에게 한 표를 애걸하는 일을 시킬 수가 없을 것 같다"며 "기자회견을 마치는 대로 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 총선 불출마…“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 입력 2020.02.15 (14:07)
    • 수정 2020.02.15 (14:16)
    정치
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 총선 불출마…“보수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성태 의원이 오는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성태 의원은 오늘(15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보수우파의 승리와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성태 의원은 "문재인 정권을 불러들인 원죄가 있는 사람으로서 자유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기꺼이 저를 바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게 개혁 공천, 이기는 공천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 지난날의 아픈 상처로 서로 갈라져 있는 보수우파에 통 큰 화해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성태 의원은 한국노총 사무총장 출신으로 18대 국회에 처음 입성한 뒤 서울 강서을 지역구에서 3선을 지냈습니다.

김 의원은 미래한국당 입당 여부와 관련해선 그럴 의사가 없다며, "그동안 너무 힘든 가정생활과 피폐해진 가정의 모습을 보고 또다시 아내와 딸을 거리에서 지역민들에게 한 표를 애걸하는 일을 시킬 수가 없을 것 같다"며 "기자회견을 마치는 대로 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