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화이글스 신인 투수 신지후, 햄스트링 부상으로 귀국
입력 2020.02.15 (14:36) 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의 신인 투수 신지후(19)가 왼쪽 햄스트링 통증으로 귀국한다.

한화 구단은 15일 "신지후가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나 스프링캠프에서 다쳤다"며 "코치진은 신지후가 스프링캠프보다 재활군에서 체계적으로 체력 훈련을 소화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조기 귀국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신지후는 신경현 전 한화 배터리 코치의 아들로 지난해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을 받고 한화에 입단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화이글스 신인 투수 신지후, 햄스트링 부상으로 귀국
    • 입력 2020-02-15 14:36:41
    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의 신인 투수 신지후(19)가 왼쪽 햄스트링 통증으로 귀국한다.

한화 구단은 15일 "신지후가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나 스프링캠프에서 다쳤다"며 "코치진은 신지후가 스프링캠프보다 재활군에서 체계적으로 체력 훈련을 소화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조기 귀국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신지후는 신경현 전 한화 배터리 코치의 아들로 지난해 KBO리그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을 받고 한화에 입단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