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이집트에서 아프리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입력 2020.02.15 (19:02) 수정 2020.02.15 (19:12) 국제
이집트에서 아프리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아프리카 이집트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집트 보건부는 현지시각 14일 "외국인 1명이 코로나 19 감염자로 확인돼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하고 병원에 격리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부는 확진자의 국적이나 나이, 성별, 감염 경로 등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고 이 환자와 직접적으로 접촉한 사람들에 대해 격리 등의 예방조치를 취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현지 매체 이집트 투데이는 확진자는 중국인이라고 전했습니다.

주이집트 한국대사관도 코로나19 확진자는 30대 나이의 중국인으로 이집트 수도 카이로 내 대형 쇼핑몰에 있는 한 회사에 근무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현지 교민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프리카 대륙에서는 수단, 보츠와나 등 여러 국가에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있었지만 공식적인 확진자는 이집트가 처음입니다.

앞서 이집트 정부는 지난 3일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자국민 301명을 비행기로 데려온 뒤 이들을 지중해 도시 마르사마트루에 격리했습니다.

이집트 국영 항공사인 이집트항공은 이달 초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이집트에서 아프리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입력 2020.02.15 (19:02)
    • 수정 2020.02.15 (19:12)
    국제
이집트에서 아프리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아프리카 이집트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이집트 보건부는 현지시각 14일 "외국인 1명이 코로나 19 감염자로 확인돼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하고 병원에 격리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부는 확진자의 국적이나 나이, 성별, 감염 경로 등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고 이 환자와 직접적으로 접촉한 사람들에 대해 격리 등의 예방조치를 취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현지 매체 이집트 투데이는 확진자는 중국인이라고 전했습니다.

주이집트 한국대사관도 코로나19 확진자는 30대 나이의 중국인으로 이집트 수도 카이로 내 대형 쇼핑몰에 있는 한 회사에 근무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현지 교민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프리카 대륙에서는 수단, 보츠와나 등 여러 국가에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있었지만 공식적인 확진자는 이집트가 처음입니다.

앞서 이집트 정부는 지난 3일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자국민 301명을 비행기로 데려온 뒤 이들을 지중해 도시 마르사마트루에 격리했습니다.

이집트 국영 항공사인 이집트항공은 이달 초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