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안정세…평온한 일상 '복귀'
입력 2020.02.15 (19:27) 수정 2020.02.15 (22:36) 지역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로나19' 안정세…평온한 일상 '복귀'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이후
열 엿새째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으면서,
점차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나왔던
군산지역도 서서히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조경모 기잡니다.



[리포트]
군산의 한 초등학교.

지난달 31일,
군산지역에서 8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곧바로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열엿새째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자,
학교는 다음 주부터 정상적인 학사운영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어쩔 수 없이 문을 닫았던
학교 앞 상점들도 다시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조정묵 / 문구점 사장[인터뷰]
"휴업에 거의 같이 맞물려 돌아가서 좀 쉬었어요. (다시 아이들 돌아오면 문 열겠네요?) 당연하죠."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이후
일시적으로 폐쇄했다가
재개장한 대형마트도
다시 북적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고객이 마트를 잇따라 찾으면서
매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김종철 / 군산시 나운동[인터뷰]
"이 앞에 코로나 걸렸을 때보다는 (사람들이) 많이 있네요. (좀 나아진 것 같아요?)
많이 나아졌어요."

모처럼 많은
시민들이 찾은 유원지.

자전거를 타고 산책하는 등
맑고 온화한 날씨 속에
야외 활동을 즐기는 나들이객도
부쩍 늘었습니다.

시민들은
마지막으로 남은
자가격리자마저 조만간
풀릴 거라는 소식에
한시름 놓았습니다.

안종순 / 군산시 미룡동[인터뷰]
"아이들 때문에 집에만 있다가 오늘 처음 나와봤어요. (사람이 좀 있어요?)
예. 오늘 좀 많은데요. 저번보다."

군산지역
도서관과 박물관, 경로당 등
공공시설도 오는 17일부터
정상 운영에 들어가는 상황.

확진자 발생으로
움츠러들었던 군산 지역이
평온한 일상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 '코로나19' 안정세…평온한 일상 '복귀'
    • 입력 2020.02.15 (19:27)
    • 수정 2020.02.15 (22:36)
    지역뉴스(전주)
'코로나19' 안정세…평온한 일상 '복귀'
[앵커멘트]
전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이후
열 엿새째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으면서,
점차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나왔던
군산지역도 서서히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오고 있습니다.

조경모 기잡니다.



[리포트]
군산의 한 초등학교.

지난달 31일,
군산지역에서 8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곧바로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열엿새째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자,
학교는 다음 주부터 정상적인 학사운영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어쩔 수 없이 문을 닫았던
학교 앞 상점들도 다시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조정묵 / 문구점 사장[인터뷰]
"휴업에 거의 같이 맞물려 돌아가서 좀 쉬었어요. (다시 아이들 돌아오면 문 열겠네요?) 당연하죠."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이후
일시적으로 폐쇄했다가
재개장한 대형마트도
다시 북적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고객이 마트를 잇따라 찾으면서
매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김종철 / 군산시 나운동[인터뷰]
"이 앞에 코로나 걸렸을 때보다는 (사람들이) 많이 있네요. (좀 나아진 것 같아요?)
많이 나아졌어요."

모처럼 많은
시민들이 찾은 유원지.

자전거를 타고 산책하는 등
맑고 온화한 날씨 속에
야외 활동을 즐기는 나들이객도
부쩍 늘었습니다.

시민들은
마지막으로 남은
자가격리자마저 조만간
풀릴 거라는 소식에
한시름 놓았습니다.

안종순 / 군산시 미룡동[인터뷰]
"아이들 때문에 집에만 있다가 오늘 처음 나와봤어요. (사람이 좀 있어요?)
예. 오늘 좀 많은데요. 저번보다."

군산지역
도서관과 박물관, 경로당 등
공공시설도 오는 17일부터
정상 운영에 들어가는 상황.

확진자 발생으로
움츠러들었던 군산 지역이
평온한 일상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