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야 중상류층 무덤 무더기 발굴…곳곳 도굴
입력 2020.02.15 (19:27) 수정 2020.02.15 (22:38) 지역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가야 중상류층 무덤 무더기 발굴…곳곳 도굴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국 네트워크 시간입니다.
지난해 말
전북 지역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가야 시대 고분군이
남원에서 발견됐는데요.
최근 경남 김해에서도
가야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이
무더기로 발굴됐습니다.
차주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펙트1]

김해의 한 야트막한 야산에
직사각형 구덩이 60여 기가 펼쳐집니다.

1세기부터 4세기 사이,
약 2천 년 전 가야인들의 무덤으로
추정됩니다.

길이 1.7에서 3.7m,
너비 1m 정도의
비교적 중소형 규모입니다.

전문가들은 가야시대 중상류층의
무덤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일정 구역마다
무덤이 집중적으로 모여있어
그 배경을 밝히는 게
새 연구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인터뷰]
김유정/한화문물연구원 조사단장
"(양동리 고분군은) 외곽에 대한 조사가 많이 이뤄졌기 때문에 중앙을 처음으로 조사했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일정한 열을 이루면서 군집을 이루는 게 확인돼서 연구가 더 필요합니다."

철검과 도끼,
목걸이 장식의 일부인 수정 구슬 등
유물 150여 점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유물 상당수는
이미 도굴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발굴 과정에서 도굴 구멍 20여 개와
30여 년 전 생산된 음료수 팩까지
나왔습니다.

무덤 68기 가운데 절반에서
유물이 아예 나오지 않았고,
남은 유물도 파손된 채 발견됐습니다.

김해시는 문화재청과 협의해
고분군을 역사 문화공원으로 단장하고
CCTV도 설치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심재용/김해시 가야사정책팀
"도굴 피해가 너무 심해서 유물조차도 기본적 수량도 채우지 못한 겁니다. (양동리 고분군) 중요한 지점에는 CCTV가 설치될 가능성이 큽니다."

가야 중상류층의 삶을
더 깊이 들여다볼 수 있는
김해 양동리 고분군.

그 안에서 사라진 유물은
8백여 점으로 추정됩니다.
KBS뉴스, 차주하입니다.
  • 가야 중상류층 무덤 무더기 발굴…곳곳 도굴
    • 입력 2020.02.15 (19:27)
    • 수정 2020.02.15 (22:38)
    지역뉴스(전주)
가야 중상류층 무덤 무더기 발굴…곳곳 도굴
[앵커멘트]
전국 네트워크 시간입니다.
지난해 말
전북 지역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가야 시대 고분군이
남원에서 발견됐는데요.
최근 경남 김해에서도
가야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이
무더기로 발굴됐습니다.
차주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펙트1]

김해의 한 야트막한 야산에
직사각형 구덩이 60여 기가 펼쳐집니다.

1세기부터 4세기 사이,
약 2천 년 전 가야인들의 무덤으로
추정됩니다.

길이 1.7에서 3.7m,
너비 1m 정도의
비교적 중소형 규모입니다.

전문가들은 가야시대 중상류층의
무덤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일정 구역마다
무덤이 집중적으로 모여있어
그 배경을 밝히는 게
새 연구과제로 떠올랐습니다.
[인터뷰]
김유정/한화문물연구원 조사단장
"(양동리 고분군은) 외곽에 대한 조사가 많이 이뤄졌기 때문에 중앙을 처음으로 조사했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일정한 열을 이루면서 군집을 이루는 게 확인돼서 연구가 더 필요합니다."

철검과 도끼,
목걸이 장식의 일부인 수정 구슬 등
유물 150여 점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유물 상당수는
이미 도굴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발굴 과정에서 도굴 구멍 20여 개와
30여 년 전 생산된 음료수 팩까지
나왔습니다.

무덤 68기 가운데 절반에서
유물이 아예 나오지 않았고,
남은 유물도 파손된 채 발견됐습니다.

김해시는 문화재청과 협의해
고분군을 역사 문화공원으로 단장하고
CCTV도 설치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심재용/김해시 가야사정책팀
"도굴 피해가 너무 심해서 유물조차도 기본적 수량도 채우지 못한 겁니다. (양동리 고분군) 중요한 지점에는 CCTV가 설치될 가능성이 큽니다."

가야 중상류층의 삶을
더 깊이 들여다볼 수 있는
김해 양동리 고분군.

그 안에서 사라진 유물은
8백여 점으로 추정됩니다.
KBS뉴스, 차주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