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 19’ 진정세...외출 나서는 시민들
입력 2020.02.15 (19:34) 수정 2020.02.15 (22:33)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렇게 ‘코로나 19’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광주와 전남 지역도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주요 관광지와
전통시장 등을 찾는
발걸음도 차츰 늘어나는 분위기입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케이블 카 탑승장에
대기줄이 늘어섰습니다.

코로나 19 이전
주말이면 1시간 가까이 기다렸던
수준은 아니지만
끊임없이 관광객이 이어집니다.

외출을 꺼렸던 어린이나
고령자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조미란 충남 예산군> [인터뷰]
소독도 열심히 하시는 것 같고
나름대로 기침하시는 분들도 솔직히 옆에 안계시고
그냥 괜찮을 것 같아요.
너무 안에만 있는 거 보다는
나와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시골 5일장도 모처럼 만에
북적입니다.

나주는 오늘 완치 판정을 받은
22번째 환자의 주거지라는 이유로
상인들의 마음고생이 특히 컸습니다.

<이정희 시장 상인>[인터뷰]
지난 장에서는 장사꾼도 없었는데
오늘은 장사꾼도 더 나오고요.
오늘은 손님이 좀 더 많이 나오시네요.

도심의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코로나 19 이전
주말모습을 회복했습니다.

북적이는 사람들 속에서
나들이를 즐기는
표정에는 편안함이 느껴집니다.

<최한별 광주시 서구>[인터뷰]
마스크도 많이 안 쓰고 돌아다니는 것 보니까 가족단위로 많이 나오기도 했고
(걱정하는 마음이) 많이 나아지고 있는 것 같아요.

코로나 19 확산이 잦아들면서
시민들도 과도한 불안감을
차츰 떨치고 있습니다.

광주시와 전남도도
다중 이용 시설 등에 대한
휴관 조치를 다음주 중에
대부분 해제할 예정입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 ‘코로나 19’ 진정세...외출 나서는 시민들
    • 입력 2020-02-15 19:34:05
    • 수정2020-02-15 22:33:42
    뉴스9(광주)
[앵커멘트]
이렇게 ‘코로나 19’가
진정세를 보이면서
광주와 전남 지역도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주요 관광지와
전통시장 등을 찾는
발걸음도 차츰 늘어나는 분위기입니다.
박지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케이블 카 탑승장에
대기줄이 늘어섰습니다.

코로나 19 이전
주말이면 1시간 가까이 기다렸던
수준은 아니지만
끊임없이 관광객이 이어집니다.

외출을 꺼렸던 어린이나
고령자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조미란 충남 예산군> [인터뷰]
소독도 열심히 하시는 것 같고
나름대로 기침하시는 분들도 솔직히 옆에 안계시고
그냥 괜찮을 것 같아요.
너무 안에만 있는 거 보다는
나와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시골 5일장도 모처럼 만에
북적입니다.

나주는 오늘 완치 판정을 받은
22번째 환자의 주거지라는 이유로
상인들의 마음고생이 특히 컸습니다.

<이정희 시장 상인>[인터뷰]
지난 장에서는 장사꾼도 없었는데
오늘은 장사꾼도 더 나오고요.
오늘은 손님이 좀 더 많이 나오시네요.

도심의 백화점과 대형마트는
코로나 19 이전
주말모습을 회복했습니다.

북적이는 사람들 속에서
나들이를 즐기는
표정에는 편안함이 느껴집니다.

<최한별 광주시 서구>[인터뷰]
마스크도 많이 안 쓰고 돌아다니는 것 보니까 가족단위로 많이 나오기도 했고
(걱정하는 마음이) 많이 나아지고 있는 것 같아요.

코로나 19 확산이 잦아들면서
시민들도 과도한 불안감을
차츰 떨치고 있습니다.

광주시와 전남도도
다중 이용 시설 등에 대한
휴관 조치를 다음주 중에
대부분 해제할 예정입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