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1차 귀국’ 우한 교민 366명 퇴소…정부는 마무리 방역
입력 2020.02.15 (21:01) 수정 2020.02.17 (10:3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1차 귀국’ 우한 교민 366명 퇴소…정부는 마무리 방역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토요일 KBS 9시 뉴스입니다.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렀던 중국 우한 교민 366명이 오늘(15일) 퇴소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퇴소하는 교민들을 직접 환송했고, 진천과 아산 지역 주민들도 현장에 나와 교민들의 퇴소를 축하하며 건강을 기원했습니다.

첫 소식, 조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삼오오 여행용 가방과 짐꾸러미를 챙겨 든 교민들이 길을 나섭니다.

처음 들어설 때보다 한결 가볍고 편안한 발걸음입니다.

전국 5개 권역으로 이동할 전세버스가 출발하자, 함께 동고동락했던 지원 인력과 마지막으로 작별 인사를 나눕니다.

1차 전세기로 입국해 각각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에서 임시 생활했던 교민 366명이 일상으로 복귀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현장을 방문해 교민들을 환송하고 2주간 함께 임시 생활에서 머물며 지원했던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소명 의식을 가지고 항상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국민을 잘 섬기는 노력을 해야 되겠다 하는 생각을 합니다."]

진천과 아산 지역 주민들은 환송 현수막 앞에서 따뜻하게 배웅하고 교민들에게 직접 준비한 선물로 마음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효정/충북 진천군 : "처음에 들어올 때는 걱정이 좀 많았는데, 시간이 갈수록 이제 좀 그래도 진천 쪽에는 아무 일이 없고 하니까 마음에 안정도 되고..."]

정부합동지원단은 마지막까지 건물에 남아 건물 전체에 대한 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폐기물은 모두 소각한 뒤에 이틀 동안 건물을 폐쇄할 예정입니다.

내일(16일)은 지난 1일 2차 전세기에 탑승했던 교민 334명이 아산에서 퇴소를 앞둔 가운데 짧지 않았던 2주 간의 임시 생활이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1차 귀국’ 우한 교민 366명 퇴소…정부는 마무리 방역
    • 입력 2020.02.15 (21:01)
    • 수정 2020.02.17 (10:36)
    뉴스 9
‘1차 귀국’ 우한 교민 366명 퇴소…정부는 마무리 방역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토요일 KBS 9시 뉴스입니다.

1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해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렀던 중국 우한 교민 366명이 오늘(15일) 퇴소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퇴소하는 교민들을 직접 환송했고, 진천과 아산 지역 주민들도 현장에 나와 교민들의 퇴소를 축하하며 건강을 기원했습니다.

첫 소식, 조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삼삼오오 여행용 가방과 짐꾸러미를 챙겨 든 교민들이 길을 나섭니다.

처음 들어설 때보다 한결 가볍고 편안한 발걸음입니다.

전국 5개 권역으로 이동할 전세버스가 출발하자, 함께 동고동락했던 지원 인력과 마지막으로 작별 인사를 나눕니다.

1차 전세기로 입국해 각각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에서 임시 생활했던 교민 366명이 일상으로 복귀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현장을 방문해 교민들을 환송하고 2주간 함께 임시 생활에서 머물며 지원했던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소명 의식을 가지고 항상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국민을 잘 섬기는 노력을 해야 되겠다 하는 생각을 합니다."]

진천과 아산 지역 주민들은 환송 현수막 앞에서 따뜻하게 배웅하고 교민들에게 직접 준비한 선물로 마음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효정/충북 진천군 : "처음에 들어올 때는 걱정이 좀 많았는데, 시간이 갈수록 이제 좀 그래도 진천 쪽에는 아무 일이 없고 하니까 마음에 안정도 되고..."]

정부합동지원단은 마지막까지 건물에 남아 건물 전체에 대한 방역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폐기물은 모두 소각한 뒤에 이틀 동안 건물을 폐쇄할 예정입니다.

내일(16일)은 지난 1일 2차 전세기에 탑승했던 교민 334명이 아산에서 퇴소를 앞둔 가운데 짧지 않았던 2주 간의 임시 생활이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