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급성 호흡기감염증 검사에 코로나19 포함, 폐렴 입원 환자 전수조사 검토”
입력 2020.02.15 (21:18) 수정 2020.02.15 (23:17) 사회
“급성 호흡기감염증 검사에 코로나19 포함, 폐렴 입원 환자 전수조사 검토”
정부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감시 체계를 강화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급성 호흡기감염증 검사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하고, 폐렴 입원 환자를 전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오늘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며칠 동안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지만, 지역사회 및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사례를 차단하는데 더 집중할 시기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기존 급성 호흡기감염증 검사에 코로나19를 포함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와 아데노바이러스, 리노바이러스 등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8종의 바이러스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개인 의원 200여 곳에서 환자가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을 보이면 사례 보고를 하고, 그중에서 52개 정도의 의료기관은 검체를 채취해서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내 최종적으로 확인하는 방식입니다. 이를 통해 인플루엔자 등 급성 호흡기감염병 유행을 사전에 경고하고 있습니다.

또, 폐렴 입원 환자들의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인을 위해 검토 중인 여러 내용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보건당국은 2015년 메르스 당시에도 만 15세 이상 폐렴 환자를 전수조사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성상 증상이 가벼운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를 일으킬 수 있어 지역사회 감염 위험이 상존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특히 기저 질환자나 어르신들이 많은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이러한 감염이 확산될 가능성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급성 호흡기감염증 검사에 코로나19 포함, 폐렴 입원 환자 전수조사 검토”
    • 입력 2020.02.15 (21:18)
    • 수정 2020.02.15 (23:17)
    사회
“급성 호흡기감염증 검사에 코로나19 포함, 폐렴 입원 환자 전수조사 검토”
정부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감시 체계를 강화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급성 호흡기감염증 검사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하고, 폐렴 입원 환자를 전수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오늘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며칠 동안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지만, 지역사회 및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사례를 차단하는데 더 집중할 시기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기존 급성 호흡기감염증 검사에 코로나19를 포함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와 아데노바이러스, 리노바이러스 등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8종의 바이러스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개인 의원 200여 곳에서 환자가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을 보이면 사례 보고를 하고, 그중에서 52개 정도의 의료기관은 검체를 채취해서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내 최종적으로 확인하는 방식입니다. 이를 통해 인플루엔자 등 급성 호흡기감염병 유행을 사전에 경고하고 있습니다.

또, 폐렴 입원 환자들의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인을 위해 검토 중인 여러 내용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보건당국은 2015년 메르스 당시에도 만 15세 이상 폐렴 환자를 전수조사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성상 증상이 가벼운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를 일으킬 수 있어 지역사회 감염 위험이 상존한다"고 말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특히 기저 질환자나 어르신들이 많은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이러한 감염이 확산될 가능성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