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배구 인삼 5연승, 고민지 ‘배구는 키 말고 타이밍으로!’
입력 2020.02.15 (21:38) 수정 2020.02.15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자 프로배구에서 4위 인삼공사가 1위 현대건설을 잡는 이변을 연출하며 5연승 신바람을 달렸습니다.

173cm의 단신 공격수 고민지가 현대건설 장신 숲을 무력화시키는 공격을 뽐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대 1로 맞선 3세트.

인삼공사 고민지의 서브가 연속해서 상대 코트에 꽂힙니다.

[중계 해설 멘트 : "완벽합니다, 야무진 서브네요!"]

서브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레프트 공격수답게 대각 공격에서 가장 눈부셨습니다.

특히 4세트 중반, 국가대표 센터 양효진을 앞에 둔 공격 성공이 결정적이었습니다.

173cm의 단신 공격수가 190cm 양효진의 블로킹을 뚫어낸 장면.

[중계 해설 멘트 : "지금처럼 타이밍을 갖고 노는 선수들에게 (블로킹 벽이) 한 번 뚫리기 시작하면..."]

양효진도 당황한 표정을 숨길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곧이어 한 손 스파이크로 올린 서브 득점까지.

고민지는 고비 때마다 알토란 활약으로 팀 분위기를 바꿔놓았습니다.

센터로 포지션을 바꾼 한송이는 적응완료를 알리듯 인삼공사의 3대 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인삼공사는 5연승을 달렸고 일격을 당한 선두 현대건설은 5연승에서 연승 행진을 멈췄습니다.

남자부에선 팀 사상 첫 7연패 부진에 빠졌던 삼성화재가 한국전력을 7연패에 빠뜨리며 간신히 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프로배구 인삼 5연승, 고민지 ‘배구는 키 말고 타이밍으로!’
    • 입력 2020-02-15 21:40:39
    • 수정2020-02-15 21:47:03
    뉴스 9
[앵커]

여자 프로배구에서 4위 인삼공사가 1위 현대건설을 잡는 이변을 연출하며 5연승 신바람을 달렸습니다.

173cm의 단신 공격수 고민지가 현대건설 장신 숲을 무력화시키는 공격을 뽐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대 1로 맞선 3세트.

인삼공사 고민지의 서브가 연속해서 상대 코트에 꽂힙니다.

[중계 해설 멘트 : "완벽합니다, 야무진 서브네요!"]

서브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레프트 공격수답게 대각 공격에서 가장 눈부셨습니다.

특히 4세트 중반, 국가대표 센터 양효진을 앞에 둔 공격 성공이 결정적이었습니다.

173cm의 단신 공격수가 190cm 양효진의 블로킹을 뚫어낸 장면.

[중계 해설 멘트 : "지금처럼 타이밍을 갖고 노는 선수들에게 (블로킹 벽이) 한 번 뚫리기 시작하면..."]

양효진도 당황한 표정을 숨길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곧이어 한 손 스파이크로 올린 서브 득점까지.

고민지는 고비 때마다 알토란 활약으로 팀 분위기를 바꿔놓았습니다.

센터로 포지션을 바꾼 한송이는 적응완료를 알리듯 인삼공사의 3대 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인삼공사는 5연승을 달렸고 일격을 당한 선두 현대건설은 5연승에서 연승 행진을 멈췄습니다.

남자부에선 팀 사상 첫 7연패 부진에 빠졌던 삼성화재가 한국전력을 7연패에 빠뜨리며 간신히 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