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현장점검] 관광객 반 토막? 항공권 3천 원?…제주에 가 봤습니다
입력 2020.02.15 (21:5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목요일 이른 아침 김포공항을 찾았습니다.

평소 절반 가격인 4만 원에 항공권을 구입해 제주행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제주공항에 도착하자 김포공항과는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집니다.

평일 하루 제주로 들어오는 수십 편의 국제선이 10여 편으로 준 탓에 국제선 도착장은 텅 비어있다시피 합니다.

공항을 떠나 렌터카 업체로 가 봤습니다.

손님은 취재진 포함 딱 3팀뿐, 주차장 대부분이 렌터카로 차 있습니다.

[신한수/렌터카 업체 직원 : "예전에 (차량이) 평균 80%, 90% 이상 나갔는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지금은 50% 이하까지 떨어졌습니다."]

제주의 대표 관광지인 성산일출봉.

"사진을 찍으면 풍경 대신 사람만 찍힌다"는 말까지 있던 곳인데, 확실히 한산해졌습니다.

[지현덕/서울 서대문구 : "많이 마주치지는 못했어요. 의외로 중국인 관광객분들은 없고 우리나라 분들만 많고..."]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던 한 테마파크.

단체 관광객이 없어지면서 주차장에는 단 두 대의 버스만 서 있고, 관광지 내부 기차는 절반밖에 차지 않습니다.

이곳에 중국인 확진자가 다녀간 게 알려지면서, 인력까지 줄였습니다.

[조용근/고객서비스 팀장 : "저희 같은 경우는 (전년 대비) 70% 정도는 줄었습니다. 관광객이 많이 주니까, 나름대로 잉여인력이 많이 발생하니까 일단 휴가를 보낸다든지 이렇게 조정을 하고 있습니다."]

제주도의 명동으로 불리는 누웨마루 거립니다.

지금 시간은 저녁 7시 반을 조금 넘겼는데요,

평소라면 관광객으로 북적였을 이 거리가 지금은 이렇게 한산합니다.

문을 닫고 임시 휴업에 들어간 가게들도 제법 됩니다.

[조은/자영업자 : "지금 이게 (관광객이) 굉장히 많아진 겁니다. 코로나 터지고 이틀 지나고 그때는 아예, 그냥, 진짜, 아예 없었어요."]

제주도 내 확진자가 한 사람도 없는 만큼 관광객들이 안심했으면 좋겠다는 게 상인들 바람입니다.

곳곳에는 '이미 소독했다'는 내용의 안내문도 붙었습니다.

[강명란/자영업자 : "저희 같은 경우에는 배달이랑 같이하고 하니까, 아직까지 30% 정도 줄어서 지금 겨우 버티고 있는데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죠. 점점 더 사람들이 위축되는 그런 분위기 때문에..."]

성산일출봉에서 월정리 해변, 누웨마루 거리까지, 주요 관광지에 시민들 발걸음이 줄어들자, 제주도는 관광진흥기금과 중소기업 경영안전자금 등을 긴급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 [자막뉴스] [현장점검] 관광객 반 토막? 항공권 3천 원?…제주에 가 봤습니다
    • 입력 2020-02-15 21:53:18
    자막뉴스
목요일 이른 아침 김포공항을 찾았습니다.

평소 절반 가격인 4만 원에 항공권을 구입해 제주행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제주공항에 도착하자 김포공항과는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집니다.

평일 하루 제주로 들어오는 수십 편의 국제선이 10여 편으로 준 탓에 국제선 도착장은 텅 비어있다시피 합니다.

공항을 떠나 렌터카 업체로 가 봤습니다.

손님은 취재진 포함 딱 3팀뿐, 주차장 대부분이 렌터카로 차 있습니다.

[신한수/렌터카 업체 직원 : "예전에 (차량이) 평균 80%, 90% 이상 나갔는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지금은 50% 이하까지 떨어졌습니다."]

제주의 대표 관광지인 성산일출봉.

"사진을 찍으면 풍경 대신 사람만 찍힌다"는 말까지 있던 곳인데, 확실히 한산해졌습니다.

[지현덕/서울 서대문구 : "많이 마주치지는 못했어요. 의외로 중국인 관광객분들은 없고 우리나라 분들만 많고..."]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던 한 테마파크.

단체 관광객이 없어지면서 주차장에는 단 두 대의 버스만 서 있고, 관광지 내부 기차는 절반밖에 차지 않습니다.

이곳에 중국인 확진자가 다녀간 게 알려지면서, 인력까지 줄였습니다.

[조용근/고객서비스 팀장 : "저희 같은 경우는 (전년 대비) 70% 정도는 줄었습니다. 관광객이 많이 주니까, 나름대로 잉여인력이 많이 발생하니까 일단 휴가를 보낸다든지 이렇게 조정을 하고 있습니다."]

제주도의 명동으로 불리는 누웨마루 거립니다.

지금 시간은 저녁 7시 반을 조금 넘겼는데요,

평소라면 관광객으로 북적였을 이 거리가 지금은 이렇게 한산합니다.

문을 닫고 임시 휴업에 들어간 가게들도 제법 됩니다.

[조은/자영업자 : "지금 이게 (관광객이) 굉장히 많아진 겁니다. 코로나 터지고 이틀 지나고 그때는 아예, 그냥, 진짜, 아예 없었어요."]

제주도 내 확진자가 한 사람도 없는 만큼 관광객들이 안심했으면 좋겠다는 게 상인들 바람입니다.

곳곳에는 '이미 소독했다'는 내용의 안내문도 붙었습니다.

[강명란/자영업자 : "저희 같은 경우에는 배달이랑 같이하고 하니까, 아직까지 30% 정도 줄어서 지금 겨우 버티고 있는데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죠. 점점 더 사람들이 위축되는 그런 분위기 때문에..."]

성산일출봉에서 월정리 해변, 누웨마루 거리까지, 주요 관광지에 시민들 발걸음이 줄어들자, 제주도는 관광진흥기금과 중소기업 경영안전자금 등을 긴급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