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앵커의 눈] ‘총선 D-60’ 이낙연 대 황교안, 불붙은 종로대전 승자는?
입력 2020.02.15 (21:5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앵커의 눈] ‘총선 D-60’ 이낙연 대 황교안, 불붙은 종로대전 승자는?
동영상영역 끝
이낙연 전 총리, 오늘(15일)은 광장시장에 나섰습니다.

["신분당선 놓아주세요."]

'막걸리 총리' 별명에 맞게 곳곳에서 권하는 막걸리

["막걸리 한잔 하세요."]

구수한 입담이 오갑니다.

[이낙연/전 국무총리 : "(어떤 분이 되셔도 상관없는데 시장만 살려 주시면 되거든요.) 제가 총리 그만둘 적에 대한민국 막걸리 협회 감사패를 받았어요."]

이어지는 쓴소리도 듣고.

[광장시장 상인 : "어른들이 잘해야 자식들이 힘이 나서 살지."]

열심히 받아 적습니다.

[광장시장 상인 : "50년이 되도록 에스컬레이터 하나 안 해주냐고요."]

이 전 총리, '종로 밀착'이 선거전략입니다.

[이낙연/전 국무총리 : "상인들과 관광객들 장 보러 온 분들, 저에 대한 기대와 주문이 무엇인지 어렴풋하게나마 짐작하게 됐습니다."]

예비후보 등록 뒤 황교안 대표의 첫 주말 행선지, 혜화동입니다.

동네 사람 이야기도 듣고,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문화이용원 하신 지가 얼마나 됐습니까? (제가 한 지가 65년 했지.) 65년?"]

젊은이들도 만났습니다.

["사귀는 중이세요? (네.)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대학로 청년 버스킹 공연을 관람하고, 청바지까지 사면서 청년층 공략에 나섰는데,

["(밑단을) 내리셔야 되는데요."]

황 대표 선거전략, 청년 공략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우리가 청년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한 측면이 있는데 어떤 부분이 그런 것인지 청년들의 이야기를 듣고..."]

이 전 총리는 종로 서쪽 교남동에 황 대표는 종로 동쪽 혜화동에 전셋집을 구했는데, 각각 열세 지역입니다.

그래서 이번 종로 맞대결은 동서대전으로 불립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자막뉴스] [앵커의 눈] ‘총선 D-60’ 이낙연 대 황교안, 불붙은 종로대전 승자는?
    • 입력 2020.02.15 (21:53)
    자막뉴스
[자막뉴스] [앵커의 눈] ‘총선 D-60’ 이낙연 대 황교안, 불붙은 종로대전 승자는?
이낙연 전 총리, 오늘(15일)은 광장시장에 나섰습니다.

["신분당선 놓아주세요."]

'막걸리 총리' 별명에 맞게 곳곳에서 권하는 막걸리

["막걸리 한잔 하세요."]

구수한 입담이 오갑니다.

[이낙연/전 국무총리 : "(어떤 분이 되셔도 상관없는데 시장만 살려 주시면 되거든요.) 제가 총리 그만둘 적에 대한민국 막걸리 협회 감사패를 받았어요."]

이어지는 쓴소리도 듣고.

[광장시장 상인 : "어른들이 잘해야 자식들이 힘이 나서 살지."]

열심히 받아 적습니다.

[광장시장 상인 : "50년이 되도록 에스컬레이터 하나 안 해주냐고요."]

이 전 총리, '종로 밀착'이 선거전략입니다.

[이낙연/전 국무총리 : "상인들과 관광객들 장 보러 온 분들, 저에 대한 기대와 주문이 무엇인지 어렴풋하게나마 짐작하게 됐습니다."]

예비후보 등록 뒤 황교안 대표의 첫 주말 행선지, 혜화동입니다.

동네 사람 이야기도 듣고,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문화이용원 하신 지가 얼마나 됐습니까? (제가 한 지가 65년 했지.) 65년?"]

젊은이들도 만났습니다.

["사귀는 중이세요? (네.)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대학로 청년 버스킹 공연을 관람하고, 청바지까지 사면서 청년층 공략에 나섰는데,

["(밑단을) 내리셔야 되는데요."]

황 대표 선거전략, 청년 공략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우리가 청년들과 가깝게 지내지 못한 측면이 있는데 어떤 부분이 그런 것인지 청년들의 이야기를 듣고..."]

이 전 총리는 종로 서쪽 교남동에 황 대표는 종로 동쪽 혜화동에 전셋집을 구했는데, 각각 열세 지역입니다.

그래서 이번 종로 맞대결은 동서대전으로 불립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