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산업계 줄줄이 타격
입력 2020.02.15 (21:56) 수정 2020.02.15 (22:28) 지역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축산업계 줄줄이 타격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코로나19 여파로
요즘 단체 회식이나 외식이
크게 줄면서 축산업계도 비상입니다.

계절적 비수기에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른 뒤에
또 다시 악재가 겹치면서
농가 피해가 커질 전망입니다.

이연경 기잡니다.


[리포트]
평소
단체 모임이나 회식 예약이 많았던
홍성의 한 식당입니다.

이달 들어 10명 이상
단체 모임이 줄줄이 취소돼
매출도 3분의 1수준으로 줄었습니다.

식당 손님이 줄면서
축산 업계도 된서리를 맞고 있습니다.

도축한 한우를
가공,유통하는 한 업체는
작업물량이 평소 하루 25마리에서
5마리로 급감했습니다.

특히 작업량의 60% 이상이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으로 유통되는데
주문량이 줄어
온라인 등 다른 판로를 고민 중입니다.

이종현/00 한우 육가공업체 대표[인터뷰]
"그쪽(식당)도 80% 정도가 감소 됐어요. 오프라인 매장도 수도권 쪽에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행사를 진행해도 손님들이 안 오시고 그래서 온라인 쪽으로 계획을 하고 있고.."

양돈 농가도 사룟값에
인건비를 주고 나면 적자가 나
한숨만 나옵니다.

학교 방학 등으로
계절적 비수기인 데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여파가
채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악재가 겹친 겁니다.

지난달 중순,
1kg당 3천5백 원 선이던
돼지고기 도매가는
이달 들어 3천백 원대로 떨어져,
손익 분기점인 3천8백 원에
한참 못 미칩니다.

유재언/양돈농가[인터뷰]
"하락 폭이 예년과는 다르게 많은 폭이 떨어지다 보니까 생산비에 너무 미치지 못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이죠. "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줄면서
곳곳에서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축산업계 줄줄이 타격
    • 입력 2020.02.15 (21:56)
    • 수정 2020.02.15 (22:28)
    지역뉴스(대전)
축산업계 줄줄이 타격
[앵커멘트]
코로나19 여파로
요즘 단체 회식이나 외식이
크게 줄면서 축산업계도 비상입니다.

계절적 비수기에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른 뒤에
또 다시 악재가 겹치면서
농가 피해가 커질 전망입니다.

이연경 기잡니다.


[리포트]
평소
단체 모임이나 회식 예약이 많았던
홍성의 한 식당입니다.

이달 들어 10명 이상
단체 모임이 줄줄이 취소돼
매출도 3분의 1수준으로 줄었습니다.

식당 손님이 줄면서
축산 업계도 된서리를 맞고 있습니다.

도축한 한우를
가공,유통하는 한 업체는
작업물량이 평소 하루 25마리에서
5마리로 급감했습니다.

특히 작업량의 60% 이상이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으로 유통되는데
주문량이 줄어
온라인 등 다른 판로를 고민 중입니다.

이종현/00 한우 육가공업체 대표[인터뷰]
"그쪽(식당)도 80% 정도가 감소 됐어요. 오프라인 매장도 수도권 쪽에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행사를 진행해도 손님들이 안 오시고 그래서 온라인 쪽으로 계획을 하고 있고.."

양돈 농가도 사룟값에
인건비를 주고 나면 적자가 나
한숨만 나옵니다.

학교 방학 등으로
계절적 비수기인 데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여파가
채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악재가 겹친 겁니다.

지난달 중순,
1kg당 3천5백 원 선이던
돼지고기 도매가는
이달 들어 3천백 원대로 떨어져,
손익 분기점인 3천8백 원에
한참 못 미칩니다.

유재언/양돈농가[인터뷰]
"하락 폭이 예년과는 다르게 많은 폭이 떨어지다 보니까 생산비에 너무 미치지 못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이죠. "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줄면서
곳곳에서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