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봄내음 물씬'..미나리 수확 한창
입력 2020.02.15 (22:43) 수정 2020.02.15 (22:44)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봄내음 물씬'..미나리 수확 한창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계절이 어느덧
늦겨울로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새봄을 알리는 채소인
미나리 수확이 한창입니다.

선바위 미나리 수확 현장을
남미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비닐하우스 안이
싱그러운 푸른 빛으로 가득합니다.

겨울 추위를 이겨낸
봄 미나립니다.

농민들은 지난해 9월 파종한
미나리 수확에 한창입니다.

2월 초순부터 시작된
미나리 수확은 지금이 절정깁니다.

겨울 내내
찬바람을 맞으며 자란 이 미나리는
이맘때부터 4월까지 수확을 합니다.

봄의 초입인 이맘때쯤
수확한 미나리의 맛과 향도
가장 좋습니다.

엄주만 선바위미나리영농조합 실장[인터뷰]
"선바위 앞뜰의 맑은 공기와 맑은 물에서 자란 미나리이기 때문에 향도 진하고 아삭아삭하게 식감도 좋고 아주 맛이 있습니다."

올해는
잦은 비로 일조량이 적어
수확량이 지난해보다 30% 가량 줄었습니다.

------WIPE-----------

주말을 맞아
식당은 미나리를 맛보려는
손님들로 붐빕니다.

최점용 울주군 범서읍[인터뷰]
'봄에 가장 첫 음식이 미나리이다'해서 고기보다는 미나리를 선호하기 때문에 미나리를 접하려 오늘 처음 왔습니다.

강효중 중구 복산동 [인터뷰]
해마다 봄이 되면은 미나리가 입맛도 돋우고 또 몸에도 좋아요. 그래서 봄되면은 주말에는 가족들하고 같이 (옵니다.)

한파를 이겨낸
향긋한 미나리가
벌써 봄기운을 느끼게 합니다.
KBS뉴스 남미경입니다.@@@





 
  • '봄내음 물씬'..미나리 수확 한창
    • 입력 2020.02.15 (22:43)
    • 수정 2020.02.15 (22:44)
    뉴스9(울산)
'봄내음 물씬'..미나리 수확 한창
[앵커멘트]
계절이 어느덧
늦겨울로 접어들고 있는 가운데
새봄을 알리는 채소인
미나리 수확이 한창입니다.

선바위 미나리 수확 현장을
남미경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비닐하우스 안이
싱그러운 푸른 빛으로 가득합니다.

겨울 추위를 이겨낸
봄 미나립니다.

농민들은 지난해 9월 파종한
미나리 수확에 한창입니다.

2월 초순부터 시작된
미나리 수확은 지금이 절정깁니다.

겨울 내내
찬바람을 맞으며 자란 이 미나리는
이맘때부터 4월까지 수확을 합니다.

봄의 초입인 이맘때쯤
수확한 미나리의 맛과 향도
가장 좋습니다.

엄주만 선바위미나리영농조합 실장[인터뷰]
"선바위 앞뜰의 맑은 공기와 맑은 물에서 자란 미나리이기 때문에 향도 진하고 아삭아삭하게 식감도 좋고 아주 맛이 있습니다."

올해는
잦은 비로 일조량이 적어
수확량이 지난해보다 30% 가량 줄었습니다.

------WIPE-----------

주말을 맞아
식당은 미나리를 맛보려는
손님들로 붐빕니다.

최점용 울주군 범서읍[인터뷰]
'봄에 가장 첫 음식이 미나리이다'해서 고기보다는 미나리를 선호하기 때문에 미나리를 접하려 오늘 처음 왔습니다.

강효중 중구 복산동 [인터뷰]
해마다 봄이 되면은 미나리가 입맛도 돋우고 또 몸에도 좋아요. 그래서 봄되면은 주말에는 가족들하고 같이 (옵니다.)

한파를 이겨낸
향긋한 미나리가
벌써 봄기운을 느끼게 합니다.
KBS뉴스 남미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