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와주셔서 감사"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교민들
입력 2020.02.15 (22:48)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앞서 보신 것처럼

우한에서 입국한 교민들은

임시 생활을 마치고

가족과 친지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짧지 않았던

2주 동안 어떻게 지냈는지

교민들을 직접 만나봤습니다.



이유진 기잡니다.









[리포트]



1차 전세기를 타고

지난달 31일 입국했던

중국 우한 교민 30살 배혜지 씨.



아직 돌도 지나지 않은

아기와 함께

우여곡절 끝에 비행기에 몸을 실었지만,

안도감은 잠시뿐,



교민 수용에 반발하는

일부 여론을 접하며

마음은 심란했습니다.



배혜지/ 우한 교민 [인터뷰]

'가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제가 아직 바이러스에 걸린 것도 아닌데 너무 바이러스 걸린 사람처럼 취급하는 것 같아서 많이 속상했어요.



복잡한 마음을 안고 시작된

임시 생활.



바깥 출입도 하지 못하고

아기까지 돌봐야 하는

짧지 않은 2주였습니다.



아직 우한에 남아있는

남편 걱정에,

잠을 설칠 때도 많았지만,



아기의 이유식과

과일까지 챙겨주는

섬세한 배려로 이겨냈습니다.



배혜지[인터뷰]

아기 이유식 같은 것도 들어왔고요. 아기 과일 같은 것도 많이 들어왔어요. 지원단 분들이 많이 챙겨주시더라고요.



함께 입소해 생활한

통합심리지원단도 큰 힘이 됐습니다.



통합심리지원단은

교민들의 안정을 돕기 위해,

정신 건강 교육과 심리 치료를

진행했습니다.



아무 탈 없이 지내다

무사히 돌아간 교민들은

그림으로, 쪽지로.



모든 분께 감사하단 마음을

듬뿍 담아 전달했습니다.



퇴소 우한 교민[인터뷰]

매일 전화해주시고 몸 상태 어떠냐고 다 물어봐 주셨거든요. 그리고 불편한 거 있어도 다 되도록 협조해주시려고 하셔서 잘 지냈습니다.



고된 임시 생활을

씩씩하게 이겨낸 교민들은

가족이 기다리는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 "도와주셔서 감사"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교민들
    • 입력 2020.02.15 (22:48)
    뉴스9(청주)
[앵커멘트]

앞서 보신 것처럼

우한에서 입국한 교민들은

임시 생활을 마치고

가족과 친지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짧지 않았던

2주 동안 어떻게 지냈는지

교민들을 직접 만나봤습니다.



이유진 기잡니다.









[리포트]



1차 전세기를 타고

지난달 31일 입국했던

중국 우한 교민 30살 배혜지 씨.



아직 돌도 지나지 않은

아기와 함께

우여곡절 끝에 비행기에 몸을 실었지만,

안도감은 잠시뿐,



교민 수용에 반발하는

일부 여론을 접하며

마음은 심란했습니다.



배혜지/ 우한 교민 [인터뷰]

'가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제가 아직 바이러스에 걸린 것도 아닌데 너무 바이러스 걸린 사람처럼 취급하는 것 같아서 많이 속상했어요.



복잡한 마음을 안고 시작된

임시 생활.



바깥 출입도 하지 못하고

아기까지 돌봐야 하는

짧지 않은 2주였습니다.



아직 우한에 남아있는

남편 걱정에,

잠을 설칠 때도 많았지만,



아기의 이유식과

과일까지 챙겨주는

섬세한 배려로 이겨냈습니다.



배혜지[인터뷰]

아기 이유식 같은 것도 들어왔고요. 아기 과일 같은 것도 많이 들어왔어요. 지원단 분들이 많이 챙겨주시더라고요.



함께 입소해 생활한

통합심리지원단도 큰 힘이 됐습니다.



통합심리지원단은

교민들의 안정을 돕기 위해,

정신 건강 교육과 심리 치료를

진행했습니다.



아무 탈 없이 지내다

무사히 돌아간 교민들은

그림으로, 쪽지로.



모든 분께 감사하단 마음을

듬뿍 담아 전달했습니다.



퇴소 우한 교민[인터뷰]

매일 전화해주시고 몸 상태 어떠냐고 다 물어봐 주셨거든요. 그리고 불편한 거 있어도 다 되도록 협조해주시려고 하셔서 잘 지냈습니다.



고된 임시 생활을

씩씩하게 이겨낸 교민들은

가족이 기다리는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