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타파 “경찰, 윤석열 부인 김건희 연루 주가조작 의혹 내사”
입력 2020.02.17 (12:06) 수정 2020.02.17 (13:15) 사회
뉴스타파 “경찰, 윤석열 부인 김건희 연루 주가조작 의혹 내사”
경찰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연루된 주가조작 사건 의혹에 대한 내사를 진행했다가 중단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오늘(17일) 뉴스타파는 지난 2013년 경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내사를 벌였는데, 당시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 안에 김 대표가 연루된 의혹이 포함돼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스타파가 입수한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에 따르면 경찰은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지난 2010년부터 2011년 사이 주식시장에서 이른바 '선수'로 활동하던 이 모 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시세 조종한 혐의에 대해 내사를 진행했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윤 총장의 부인 김 대표도 일명 '전주'로 참여해 자신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현금 10억 원 등을 이 씨에게 맡겼던 것으로 경찰 보고서에 기재돼 있었다고 뉴스타파는 전했습니다.

뉴스타파가 보도한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를 보면, 김 대표는 2010년 2월 초 권 회장으로부터 이 씨를 소개받았고, 김 대표는 "이 씨에게 주식을 일임하면서 신한증권 계좌 10억 원으로 도이치주식을 매수하게 하였다"는 내용의 자필서가 포함돼 있습니다.

뉴스타파는 이에 대해 "김 대표가 보유하고 있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10억 원이 들어있는 신한증권 계좌를 이 씨에게 맡겼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대표가 권 회장으로부터 이 씨를 소개받은 것으로 기록된 시기는 김 대표가 윤 총장과 결혼하기 약 2년 전입니다.

뉴스타파는 아울러 당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혐의에 대한 내사는 금감원이 경찰의 자료 제공 요청을 거부하면서 정식 수사로 전환되지 못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도이치 관련 내사를 진행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김 대표를 중심으로 보던 건이 아니어서 김 대표가 내사 대상자였던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 뉴스타파 “경찰, 윤석열 부인 김건희 연루 주가조작 의혹 내사”
    • 입력 2020.02.17 (12:06)
    • 수정 2020.02.17 (13:15)
    사회
뉴스타파 “경찰, 윤석열 부인 김건희 연루 주가조작 의혹 내사”
경찰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연루된 주가조작 사건 의혹에 대한 내사를 진행했다가 중단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오늘(17일) 뉴스타파는 지난 2013년 경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내사를 벌였는데, 당시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 안에 김 대표가 연루된 의혹이 포함돼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스타파가 입수한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에 따르면 경찰은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지난 2010년부터 2011년 사이 주식시장에서 이른바 '선수'로 활동하던 이 모 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시세 조종한 혐의에 대해 내사를 진행했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윤 총장의 부인 김 대표도 일명 '전주'로 참여해 자신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현금 10억 원 등을 이 씨에게 맡겼던 것으로 경찰 보고서에 기재돼 있었다고 뉴스타파는 전했습니다.

뉴스타파가 보도한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를 보면, 김 대표는 2010년 2월 초 권 회장으로부터 이 씨를 소개받았고, 김 대표는 "이 씨에게 주식을 일임하면서 신한증권 계좌 10억 원으로 도이치주식을 매수하게 하였다"는 내용의 자필서가 포함돼 있습니다.

뉴스타파는 이에 대해 "김 대표가 보유하고 있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10억 원이 들어있는 신한증권 계좌를 이 씨에게 맡겼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대표가 권 회장으로부터 이 씨를 소개받은 것으로 기록된 시기는 김 대표가 윤 총장과 결혼하기 약 2년 전입니다.

뉴스타파는 아울러 당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혐의에 대한 내사는 금감원이 경찰의 자료 제공 요청을 거부하면서 정식 수사로 전환되지 못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도이치 관련 내사를 진행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김 대표를 중심으로 보던 건이 아니어서 김 대표가 내사 대상자였던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