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의협 “중국 전역 입국 제한…위기단계 ‘심각’ 상향 검토해야”
입력 2020.02.18 (13:50) 수정 2020.02.18 (14:02) 사회
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징후가 감지되고 있다며, 중국 전역으로부터 입국자를 제한하는 등 보건당국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오늘(18일) 오후 의사협회 용산 임시회관 7층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방역 당국의 1차 대응을 실패로 규정하고 더 적극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현재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게 실시하는 '특별입국절차'에 대해서도 비판하며, 중국 전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감염병 위기 단계도 '경계'에서 '심각'으로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 국면의 최전선이 될 지역사회 1차 의료기관 및 중소병원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현 상황을 낙관하지 않고 충분한 사전조치를 시행하는 등 '사전예방의 원칙'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최대집 회장은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후 한 달 정도 시간이 지났고, 최근 보고된 29번째, 30번째, 31번째 환자의 경우, 역학적인 연결고리를 찾을 수 없는 전형적인 지역사회감염의 사례로 의심된다"며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1차적 방역에 실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에 대해 역학적 연관성을 더 조사해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인 데 반해, 의협은 지역사회 감염 정의에 정확히 맞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최 회장은 감염원이 특정되지 않은 지역사회 전파 사례가 늘고 있는 일본에 대해 '오염지역'이나 '위기국가'로 지정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은 지금 부분적인 지역 감염 우려가 나타나고 있어 예의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부분적인 소규모의 제한적 지역 전파이므로 오염지역 지정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의협 “중국 전역 입국 제한…위기단계 ‘심각’ 상향 검토해야”
    • 입력 2020-02-18 13:50:08
    • 수정2020-02-18 14:02:26
    사회
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징후가 감지되고 있다며, 중국 전역으로부터 입국자를 제한하는 등 보건당국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오늘(18일) 오후 의사협회 용산 임시회관 7층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방역 당국의 1차 대응을 실패로 규정하고 더 적극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현재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게 실시하는 '특별입국절차'에 대해서도 비판하며, 중국 전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감염병 위기 단계도 '경계'에서 '심각'으로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 국면의 최전선이 될 지역사회 1차 의료기관 및 중소병원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현 상황을 낙관하지 않고 충분한 사전조치를 시행하는 등 '사전예방의 원칙'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최대집 회장은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후 한 달 정도 시간이 지났고, 최근 보고된 29번째, 30번째, 31번째 환자의 경우, 역학적인 연결고리를 찾을 수 없는 전형적인 지역사회감염의 사례로 의심된다"며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1차적 방역에 실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에 대해 역학적 연관성을 더 조사해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인 데 반해, 의협은 지역사회 감염 정의에 정확히 맞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최 회장은 감염원이 특정되지 않은 지역사회 전파 사례가 늘고 있는 일본에 대해 '오염지역'이나 '위기국가'로 지정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은 지금 부분적인 지역 감염 우려가 나타나고 있어 예의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부분적인 소규모의 제한적 지역 전파이므로 오염지역 지정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