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中 유학생들 “정부에 감사…자가격리 지원 필요”
입력 2020.02.19 (08:14) 수정 2020.02.19 (08:2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개학을 앞둔 대학가에 중국인 유학생들이 대거 입국할 것으로 보여 방역당국이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는데요.

유은혜 부총리가 어제 중국인 유학생들을 만났습니다.

학생들은 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표시하면서도 자가격리 조치와 관련해 정부 지원의 아쉬운 점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인 유학생들과 마주 앉은 유은혜 부총리, 먼저 자가격리 등 정부 방침에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하는 여러가지 조치들에 대해서 함께 노력하고 협조해주셨으면 좋겠다 이런 당부의 말씀 드립니다."]

이에 유학생들은 기숙사에 들어가지 않는 경우 자가격리를 어떻게 해야 할 지 거주장소를 분명히 지정해 달라고 건의했습니다.

[최강/중국인 유학생 : "방학 때 본국을 갔다오면 자취방 계약이 이미 끝난 경우가 많아가지고요. 그런 학생들이 어떤 시설에 있어야 할지가 문제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학 측과 유학생 커뮤니티와의 신속한 정보공유도 당부했습니다.

[최검/중국인 유학생 : "학교에 연락을 하면 답장이 바로바로 안될 수 있으니까 저희 학생회를 통해서 정보가 좀 더 잘 통할 수 있도록..."]

생활지침 안내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학교 바깥에 거주하는 유학생들은 사실상 관리가 불가능합니다.

정부가 하루 한 차례 씩 모니터링을 하도록 권고했지만, 이 마저도 형식적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대학 내 식당이나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제한은 개인에게 맡겨 놓은 상태입니다.

[중국인 유학생 : "매일 한 번 씩 전화가 오지는 않는데 메일로 거의... (이메일로?) 이메일로 거의 발송하고 확인하고. 확인할 방법이 많이는 없다보니까..."]

다만 정부와 대학 측이 책임 의식을 보여준데 대해선 소속감을 느낀다며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최강/중국인 유학생 : "우리 학생이라고 표현을 하시면서 같이 차별없는 시선으로 보듬어줘야 한다는 말에 큰 감동을 받았었는데요."]

또 자가격리 학생들을 지원할 대학 내 인력이 부족한 만큼 정부의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中 유학생들 “정부에 감사…자가격리 지원 필요”
    • 입력 2020-02-19 08:16:29
    • 수정2020-02-19 08:25:56
    아침뉴스타임
[앵커]

개학을 앞둔 대학가에 중국인 유학생들이 대거 입국할 것으로 보여 방역당국이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는데요.

유은혜 부총리가 어제 중국인 유학생들을 만났습니다.

학생들은 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표시하면서도 자가격리 조치와 관련해 정부 지원의 아쉬운 점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인 유학생들과 마주 앉은 유은혜 부총리, 먼저 자가격리 등 정부 방침에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하는 여러가지 조치들에 대해서 함께 노력하고 협조해주셨으면 좋겠다 이런 당부의 말씀 드립니다."]

이에 유학생들은 기숙사에 들어가지 않는 경우 자가격리를 어떻게 해야 할 지 거주장소를 분명히 지정해 달라고 건의했습니다.

[최강/중국인 유학생 : "방학 때 본국을 갔다오면 자취방 계약이 이미 끝난 경우가 많아가지고요. 그런 학생들이 어떤 시설에 있어야 할지가 문제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학 측과 유학생 커뮤니티와의 신속한 정보공유도 당부했습니다.

[최검/중국인 유학생 : "학교에 연락을 하면 답장이 바로바로 안될 수 있으니까 저희 학생회를 통해서 정보가 좀 더 잘 통할 수 있도록..."]

생활지침 안내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학교 바깥에 거주하는 유학생들은 사실상 관리가 불가능합니다.

정부가 하루 한 차례 씩 모니터링을 하도록 권고했지만, 이 마저도 형식적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대학 내 식당이나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제한은 개인에게 맡겨 놓은 상태입니다.

[중국인 유학생 : "매일 한 번 씩 전화가 오지는 않는데 메일로 거의... (이메일로?) 이메일로 거의 발송하고 확인하고. 확인할 방법이 많이는 없다보니까..."]

다만 정부와 대학 측이 책임 의식을 보여준데 대해선 소속감을 느낀다며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최강/중국인 유학생 : "우리 학생이라고 표현을 하시면서 같이 차별없는 시선으로 보듬어줘야 한다는 말에 큰 감동을 받았었는데요."]

또 자가격리 학생들을 지원할 대학 내 인력이 부족한 만큼 정부의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