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정부, ‘코로나 19’ 위기 경보 ‘심각’ 상향 검토
입력 2020.02.21 (00:08) 수정 2020.02.21 (00:58)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부, ‘코로나 19’ 위기 경보 ‘심각’ 상향 검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정부 대책 알아보겠습니다.

정부는 현재 '경계' 단계인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염이 급증하고 있는 대구 경북 지역에는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이 구성됐는데요.

정부는 대구 경북지역이 특별방역지역이라며 조만간 특단의 방역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이지은 기자!

대구 경북지역의 확진자 증가 추세가 간단치 않아 보이는데 정부의 대응 태세가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되는 건가요?

어떤가요?

[기자]

네, 오늘 오전에 총리 주재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가 예정돼 있는데요.

이 자리에서 논의 결과가 나올 것 같습니다.

정부는 어제 오전만 해도 지역사회에서의 발생 양상과 발생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위기단계의 격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무게 중심이 '심각'으로 격상하지 않는 쪽에 실렸다면, 어제 오후에는 분위기가 좀 달라졌습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확진자도 대폭 늘고 사망자도 나오면서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어젯밤 늦게까지 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가 열렸고 오늘 오전에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가 예정돼 있는데 이곳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앵커]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도 꾸려졌는데요.

대구 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산 움직임을 봤을 때 지자체 단독으로 감당할 일이 아니라고 판단한 거 같은데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게 되나요?

[기자]

네, 대구·경북지역의 현장 대응을 돕겠다는 건데요.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범정부라는 말 그대로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교육부, 경찰청, 소방청 등 10개 기관 관계자 28명이 참여합니다.

대구시청에 사무실을 두고 의약품과 방역 용품 등의 물품 지원과 자가격리 관리 등의 업무를 맡게 됩니다.

사업장 방역이나 고용 안정 지원, 폐기물 처리도 도울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손실을 본 의료기관 등을 위한 손실보상심의위원회도 가동됩니다.

위원회에서는 객관적인 손실보상 기준을 마련하고, 심의를 통해 보상금을 집행할 예정입니다.

한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어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구 전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는 의원들의 지적에 특별방역지역은 분명하다며 특단의 방역 대책을 수립해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정부, ‘코로나 19’ 위기 경보 ‘심각’ 상향 검토
    • 입력 2020.02.21 (00:08)
    • 수정 2020.02.21 (00:58)
정부, ‘코로나 19’ 위기 경보 ‘심각’ 상향 검토
[앵커]

이번엔 정부 대책 알아보겠습니다.

정부는 현재 '경계' 단계인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염이 급증하고 있는 대구 경북 지역에는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이 구성됐는데요.

정부는 대구 경북지역이 특별방역지역이라며 조만간 특단의 방역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이지은 기자!

대구 경북지역의 확진자 증가 추세가 간단치 않아 보이는데 정부의 대응 태세가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되는 건가요?

어떤가요?

[기자]

네, 오늘 오전에 총리 주재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가 예정돼 있는데요.

이 자리에서 논의 결과가 나올 것 같습니다.

정부는 어제 오전만 해도 지역사회에서의 발생 양상과 발생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위기단계의 격상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요.

무게 중심이 '심각'으로 격상하지 않는 쪽에 실렸다면, 어제 오후에는 분위기가 좀 달라졌습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확진자도 대폭 늘고 사망자도 나오면서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습니다.

어젯밤 늦게까지 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가 열렸고 오늘 오전에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가 예정돼 있는데 이곳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앵커]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도 꾸려졌는데요.

대구 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산 움직임을 봤을 때 지자체 단독으로 감당할 일이 아니라고 판단한 거 같은데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게 되나요?

[기자]

네, 대구·경북지역의 현장 대응을 돕겠다는 건데요.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범정부라는 말 그대로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 교육부, 경찰청, 소방청 등 10개 기관 관계자 28명이 참여합니다.

대구시청에 사무실을 두고 의약품과 방역 용품 등의 물품 지원과 자가격리 관리 등의 업무를 맡게 됩니다.

사업장 방역이나 고용 안정 지원, 폐기물 처리도 도울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손실을 본 의료기관 등을 위한 손실보상심의위원회도 가동됩니다.

위원회에서는 객관적인 손실보상 기준을 마련하고, 심의를 통해 보상금을 집행할 예정입니다.

한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어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구 전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는 의원들의 지적에 특별방역지역은 분명하다며 특단의 방역 대책을 수립해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