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서울시 “광화문 등 도심 집회 금지”…일부 단체 “집회 강행”
입력 2020.02.21 (21:39) 수정 2020.02.21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시 “광화문 등 도심 집회 금지”…일부 단체 “집회 강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서울시가 광화문 등 도심에서 열리는 집회를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매주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이어 온 전광훈 목사의 범투본, 또 석방운동본부 등 단체들은 집회를 강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양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시민들 사이로, 공무원들이 광화문 광장 곳곳에 안내문을 붙입니다.

서울시는 오늘(21일),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도심 집회를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 "감염 확산의 우려와 (집회) 참여 시민의 건강상 위험이 고조되어 왔습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주말마다 광화문 등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온 범국민투쟁본부는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광훈/범투본 총괄대표 : "국민 여러분에게, 제가 여러분에게 선포합니다. 내일 집회 감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유튜브 방송을 통해 실내 활동보다는 장외 집회가 오히려 훨씬 안전하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주장해온 천만인무죄석방본부도 집회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천만인무죄석방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요즘은 광화문광장이 주로 보수 쪽에서 집회를 많이 하고 있잖아요? (박원순 시장이) 진영논리에 의해서 결정하지 않았나..."]

반면 일부 단체들은 내일(22일) 집회를 급하게 취소했습니다.

[이단아/故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 : "2월 22일과 23일로 예정된 희망버스 행사 일정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서울시는 제한구역을 설정해 집회를 열 수 없도록 적극적으로 행정지도를 할 방침이지만, 강행 입장을 밝힌 단체들과의 충돌도 우려됩니다.

경찰은 금지된 집회를 여는 단체의 주최자 뿐 아니라, 참가자까지 엄중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서울시 “광화문 등 도심 집회 금지”…일부 단체 “집회 강행”
    • 입력 2020.02.21 (21:39)
    • 수정 2020.02.21 (22:28)
    뉴스 9
서울시 “광화문 등 도심 집회 금지”…일부 단체 “집회 강행”
[앵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서울시가 광화문 등 도심에서 열리는 집회를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매주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이어 온 전광훈 목사의 범투본, 또 석방운동본부 등 단체들은 집회를 강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양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시민들 사이로, 공무원들이 광화문 광장 곳곳에 안내문을 붙입니다.

서울시는 오늘(21일),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도심 집회를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 "감염 확산의 우려와 (집회) 참여 시민의 건강상 위험이 고조되어 왔습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주말마다 광화문 등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온 범국민투쟁본부는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광훈/범투본 총괄대표 : "국민 여러분에게, 제가 여러분에게 선포합니다. 내일 집회 감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유튜브 방송을 통해 실내 활동보다는 장외 집회가 오히려 훨씬 안전하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주장해온 천만인무죄석방본부도 집회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천만인무죄석방본부 관계자/음성변조 : "요즘은 광화문광장이 주로 보수 쪽에서 집회를 많이 하고 있잖아요? (박원순 시장이) 진영논리에 의해서 결정하지 않았나..."]

반면 일부 단체들은 내일(22일) 집회를 급하게 취소했습니다.

[이단아/故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 : "2월 22일과 23일로 예정된 희망버스 행사 일정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서울시는 제한구역을 설정해 집회를 열 수 없도록 적극적으로 행정지도를 할 방침이지만, 강행 입장을 밝힌 단체들과의 충돌도 우려됩니다.

경찰은 금지된 집회를 여는 단체의 주최자 뿐 아니라, 참가자까지 엄중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