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부산도 확진자 2명…보건당국 긴장
입력 2020.02.22 (06:01) 수정 2020.02.22 (08:0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부산도 확진자 2명…보건당국 긴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금까지 환자가 없던 부산에서도 어젯 밤, 확진자가 나와 지역 사회가 긴장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봅니다.

이이슬 기자, 부산지역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부산은 어제 저녁을 기준으로 지역 사회가 발칵 뒤집어졌습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약 한달 동안 단 한 명의 환자가 없다 어제 저녁에서야 2명의 확진자가 동시에 나왔기 때문입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57살 여성, 그리고 19살 남성입니다.

이 두 사람은 현재 제가 나와 있는 이곳, 부산의료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57살 여성의 경우 인후통 증상이 있어서 부산 해운대백병원을 찾았다가 의심 증상이 확인돼 검체 채취를 했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19살 남성은 두통을 호소하며 부산 대동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이제 관심이 집중되는 건 이들의 동선입니다.

50대 여성은 최근 서울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고, 이후의 추가적인 경로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10대 남성의 경우 이 남성의 아버지가 최근 중국 우한에서 왔다 충북 진천에서 2주간 격리됐다 퇴소한 사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아버지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별다른 증상이 없었고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보건당국은 10대 남성이 음성인 아버지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는지, 역학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부산시는 이들이 처음 증상을 느낀 시점을 기준으로 24시간 이전부터의 동선을 조사할 계획인데요.

동선은 확진자를 대상으로 직접 조사를 하는 것과 동시에, 금융거래 정보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부산시는 특히 이들이 신천지 대구교회 또는 청도 대남병원과의 관련성이 있는지도 확인할 예정입니다.

한편, 대전에서도 20대 여성이 어젯밤 최종적으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여성은 최근 대구시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대전시는 오늘 오전 중으로 해당 확진자의 동선 등에 대해 공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부산의료원에서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부산도 확진자 2명…보건당국 긴장
    • 입력 2020.02.22 (06:01)
    • 수정 2020.02.22 (08:00)
    뉴스광장 1부
부산도 확진자 2명…보건당국 긴장
[앵커]

지금까지 환자가 없던 부산에서도 어젯 밤, 확진자가 나와 지역 사회가 긴장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봅니다.

이이슬 기자, 부산지역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부산은 어제 저녁을 기준으로 지역 사회가 발칵 뒤집어졌습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약 한달 동안 단 한 명의 환자가 없다 어제 저녁에서야 2명의 확진자가 동시에 나왔기 때문입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57살 여성, 그리고 19살 남성입니다.

이 두 사람은 현재 제가 나와 있는 이곳, 부산의료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57살 여성의 경우 인후통 증상이 있어서 부산 해운대백병원을 찾았다가 의심 증상이 확인돼 검체 채취를 했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19살 남성은 두통을 호소하며 부산 대동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이제 관심이 집중되는 건 이들의 동선입니다.

50대 여성은 최근 서울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고, 이후의 추가적인 경로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10대 남성의 경우 이 남성의 아버지가 최근 중국 우한에서 왔다 충북 진천에서 2주간 격리됐다 퇴소한 사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아버지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별다른 증상이 없었고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보건당국은 10대 남성이 음성인 아버지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는지, 역학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부산시는 이들이 처음 증상을 느낀 시점을 기준으로 24시간 이전부터의 동선을 조사할 계획인데요.

동선은 확진자를 대상으로 직접 조사를 하는 것과 동시에, 금융거래 정보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부산시는 특히 이들이 신천지 대구교회 또는 청도 대남병원과의 관련성이 있는지도 확인할 예정입니다.

한편, 대전에서도 20대 여성이 어젯밤 최종적으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여성은 최근 대구시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대전시는 오늘 오전 중으로 해당 확진자의 동선 등에 대해 공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부산의료원에서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