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사기획 창] 국민연금 믿어도 될까…청년에게 물어보니
입력 2020.02.22 (08:01) 수정 2020.02.22 (17:34) 취재K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시사기획 창] 국민연금 믿어도 될까…청년에게 물어보니
동영상영역 끝
전 국민이 의무 가입해야 하는 국민연금 제도가 1988년 시작한 지 한 세대가 흘렀습니다. 하지만 국민연금을 보편적 사회안전망이라고 체감하는 사람은 여전히 많지 않습니다.

특히 국민연금은 세대 간 연대를 전제로 하고 있지만, 보험료를 부담할 청년들의 불신은 더욱 깊어 보입니다. 우리나라 청년들은 왜 국민연금 가입률이 낮을까요? 국민연금을 미래세대에게 불리하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시사기획 창 : 국민연금 믿어도 될까>에서 청년단체 대표들이 국민연금 개혁에 대해 속 깊은 얘기를 나눴습니다.

여전히 용돈연금인데다 국민의 2/3가 사각지대에 머무는 국민연금의 현실과 20여 년 만에 보험료율을 인상하기로 결의한 노동자 단체의 주장, 기금고갈론을 둘러싼 쟁점 등을 다룬 본방송은 2월 22일 저녁 8시 5분 KBS 1TV에서 방송됩니다.

※ 해당 프로그램(2월22일 시사기획 창)은 '코로나19' 특별 편성으로 방송이 연기됐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 바랍니다.
  • [시사기획 창] 국민연금 믿어도 될까…청년에게 물어보니
    • 입력 2020.02.22 (08:01)
    • 수정 2020.02.22 (17:34)
    취재K
[시사기획 창] 국민연금 믿어도 될까…청년에게 물어보니
전 국민이 의무 가입해야 하는 국민연금 제도가 1988년 시작한 지 한 세대가 흘렀습니다. 하지만 국민연금을 보편적 사회안전망이라고 체감하는 사람은 여전히 많지 않습니다.

특히 국민연금은 세대 간 연대를 전제로 하고 있지만, 보험료를 부담할 청년들의 불신은 더욱 깊어 보입니다. 우리나라 청년들은 왜 국민연금 가입률이 낮을까요? 국민연금을 미래세대에게 불리하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시사기획 창 : 국민연금 믿어도 될까>에서 청년단체 대표들이 국민연금 개혁에 대해 속 깊은 얘기를 나눴습니다.

여전히 용돈연금인데다 국민의 2/3가 사각지대에 머무는 국민연금의 현실과 20여 년 만에 보험료율을 인상하기로 결의한 노동자 단체의 주장, 기금고갈론을 둘러싼 쟁점 등을 다룬 본방송은 2월 22일 저녁 8시 5분 KBS 1TV에서 방송됩니다.

※ 해당 프로그램(2월22일 시사기획 창)은 '코로나19' 특별 편성으로 방송이 연기됐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 바랍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