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마스크 하루 생산 1,200만 개…왜 부족할까?
입력 2020.02.24 (21:40) 수정 2020.02.24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마스크 하루 생산 1,200만 개…왜 부족할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런데, 국내 보건용 마스크 생산량 하루에 천만 개가 넘습니다.

그런데도 왜 이렇게 마스크 구하기가 어려운 걸까요?

생산부터 유통까지 장덕수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공장을 풀가동중인 마스크 제조업체들.

최근 하루 생산량이 많게는 천2백만 개에 이릅니다.

[A 마스크 제조업체/음성변조 : "지금 저희 업장 규모에서는 최대로 하고 있는 부분이고요. 기존 거래처 위주로 약속되는 물량을 생산해서 제공하고 있고요."]

하지만, 유통업체들은 최근 마스크 공급이 크게 줄었거나 아예 없다고 합니다.

이유가 뭘까?

[B 마스크 유통업체/음성변조 : "아마 좀 큰 업체들하고 계약이 돼 있었나봐요. 대기업 쪽에. 관공서에서 또 와서 많이 가져간다고 하는 데도 있고 그러더라고요."]

[C 마스크 유통업체/음성변조 : "중국 오더들인 것 같아요. 저희 오더를 치고 들어와서 발주량이 많고 금액도 좋으니까 아무래도 그쪽 물량을 빼고 이제 저희는 (나중인 거죠)."]

제조업체에 다시 확인하니 실제로 관공서와 기업 등의 대량 주문이 급증했다고 합니다.

[D 마스크 제조업체/음성변조 : "시청에서도 전화오시고 운수업체, 다양한 곳에서 많이 보건소도 전화오시고 여러 군데서 많이 오세요."]

국외 반출량도 많습니다.

수출량만, 많은 날은 하루(14일) 230여만 개.

3백 개 이하는 여행객 반출이 가능해 수출에 잡히지도 않습니다.

또, 매점매석으로 적발된 것만 지금까지 천만여 개.

그런데도 없어지진 않았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음성변조 : "국민들이 많이 불안이 있어서 많이 사고 있는 게 현실이고요. 일부가 매점매석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앞으로가 더 걱정입니다.

중국에서 자재 공급이 사실상 끊겨 생산 자체를 우려하는 업체도 있습니다.

[E 마스크 생산업체/음성변조 : "이번 달까지는 간신히 있지만 다음 달부터는 원자재 수급이 안 돼가지고 (생산) 미정 예정이거든요. 저희도 비가동 예정이에요."]

정부는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해지자 수출량을 제한하고, 생산량 절반을 공적 유통망을 통해 실수요자에게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마스크 하루 생산 1,200만 개…왜 부족할까?
    • 입력 2020.02.24 (21:40)
    • 수정 2020.02.24 (22:15)
    뉴스 9
마스크 하루 생산 1,200만 개…왜 부족할까?
[앵커]

그런데, 국내 보건용 마스크 생산량 하루에 천만 개가 넘습니다.

그런데도 왜 이렇게 마스크 구하기가 어려운 걸까요?

생산부터 유통까지 장덕수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공장을 풀가동중인 마스크 제조업체들.

최근 하루 생산량이 많게는 천2백만 개에 이릅니다.

[A 마스크 제조업체/음성변조 : "지금 저희 업장 규모에서는 최대로 하고 있는 부분이고요. 기존 거래처 위주로 약속되는 물량을 생산해서 제공하고 있고요."]

하지만, 유통업체들은 최근 마스크 공급이 크게 줄었거나 아예 없다고 합니다.

이유가 뭘까?

[B 마스크 유통업체/음성변조 : "아마 좀 큰 업체들하고 계약이 돼 있었나봐요. 대기업 쪽에. 관공서에서 또 와서 많이 가져간다고 하는 데도 있고 그러더라고요."]

[C 마스크 유통업체/음성변조 : "중국 오더들인 것 같아요. 저희 오더를 치고 들어와서 발주량이 많고 금액도 좋으니까 아무래도 그쪽 물량을 빼고 이제 저희는 (나중인 거죠)."]

제조업체에 다시 확인하니 실제로 관공서와 기업 등의 대량 주문이 급증했다고 합니다.

[D 마스크 제조업체/음성변조 : "시청에서도 전화오시고 운수업체, 다양한 곳에서 많이 보건소도 전화오시고 여러 군데서 많이 오세요."]

국외 반출량도 많습니다.

수출량만, 많은 날은 하루(14일) 230여만 개.

3백 개 이하는 여행객 반출이 가능해 수출에 잡히지도 않습니다.

또, 매점매석으로 적발된 것만 지금까지 천만여 개.

그런데도 없어지진 않았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음성변조 : "국민들이 많이 불안이 있어서 많이 사고 있는 게 현실이고요. 일부가 매점매석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앞으로가 더 걱정입니다.

중국에서 자재 공급이 사실상 끊겨 생산 자체를 우려하는 업체도 있습니다.

[E 마스크 생산업체/음성변조 : "이번 달까지는 간신히 있지만 다음 달부터는 원자재 수급이 안 돼가지고 (생산) 미정 예정이거든요. 저희도 비가동 예정이에요."]

정부는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해지자 수출량을 제한하고, 생산량 절반을 공적 유통망을 통해 실수요자에게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