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팩트체크
[팩트체크K] “경찰이 시민들 가두고있다”…대구시 출입봉쇄?
입력 2020.02.25 (19:00) 팩트체크K
[팩트체크K] “경찰이 시민들 가두고있다”…대구시 출입봉쇄?
오늘(25일) 오후, SNS에는 경찰 병력이 건물 앞에 늘어서있는 사진과 함께 '현재 대구 상황입니다. 경찰들이 일반 시민들 막고 있습니다. 사회주의 국가도 아니고 이게 있을 수 있는 일입니까?'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같은 장면 사진과 함께 '대구에서 마스크를 기부하러 모인 사람들인데 경찰이 집에 못 가게 사각 대형, 가두리 양식처럼 가둬놓고 있다'는 글이 게재됐습니다.

'경찰이 대구 시민들을 가두고 있다'는 내용의 게시글 [사진 출처 : 트위터 등]'경찰이 대구 시민들을 가두고 있다'는 내용의 게시글 [사진 출처 : 트위터 등]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 "시민 봉쇄 아닌 집회 폴리스 라인"

경찰에 확인해보니 이 장면, 집회 현장이었습니다. 참가자들은 대구시 중구의 한 호텔 앞에서 대구시청까지 행진을 진행했는데요.

주최 측에서는 '작전명: 대구를 살려내라!'라는 제목으로 유튜브 생중계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을 보니 '문재인 대통령은 간첩이다', '마스크를 내놔라', '정부가 중국 입국 금지를 안 해서 대구가 이렇게 됐다' 등의 구호가 나옵니다. 한 집회 참가자는 "경찰 7~8중대가 우릴 막아서고 있다"면서 "이런 현상은 처음 본다"며 경찰력 배치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집회는 대구시로부터 금지를 통고받은 상태였습니다. 감염병 유행 방지를 위해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집회를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도록 하는 감염병 예방법 49조에 근거한 조치입니다.

대구 경찰 관계자는 병력 배치와 관련해 "혹시 발생할지도 모를 우발 상황에 대비해 경찰력을 3백 명을 배치하고 폴리스 라인을 쳤다"면서 "경찰이 시민들을 가두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 경찰이 대구 출입 봉쇄?

오늘(25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구·경북지역 최대 봉쇄조치'를 발표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 주최 측의 이 같은 인식에 대해 "'봉쇄 조치'라는 표현이 알려지면서 대구 시내에 배치된 경찰력을 오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당·정·청이 발표한 이 '봉쇄 정책', 일단 대구 지역에 대한 물리적 출입을 막는 조치는 아닙니다. '봉쇄 정책'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사용하는 공식 행정용어로 ▲해외유입 차단 ▲확진자 조기 발견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 격리 등 차단 중심의 방역 대책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일단 민주당은 오늘 발표한 대책과 관련해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팩트체크K] “경찰이 시민들 가두고있다”…대구시 출입봉쇄?
    • 입력 2020.02.25 (19:00)
    팩트체크K
[팩트체크K] “경찰이 시민들 가두고있다”…대구시 출입봉쇄?
오늘(25일) 오후, SNS에는 경찰 병력이 건물 앞에 늘어서있는 사진과 함께 '현재 대구 상황입니다. 경찰들이 일반 시민들 막고 있습니다. 사회주의 국가도 아니고 이게 있을 수 있는 일입니까?'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같은 장면 사진과 함께 '대구에서 마스크를 기부하러 모인 사람들인데 경찰이 집에 못 가게 사각 대형, 가두리 양식처럼 가둬놓고 있다'는 글이 게재됐습니다.

'경찰이 대구 시민들을 가두고 있다'는 내용의 게시글 [사진 출처 : 트위터 등]'경찰이 대구 시민들을 가두고 있다'는 내용의 게시글 [사진 출처 : 트위터 등]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 "시민 봉쇄 아닌 집회 폴리스 라인"

경찰에 확인해보니 이 장면, 집회 현장이었습니다. 참가자들은 대구시 중구의 한 호텔 앞에서 대구시청까지 행진을 진행했는데요.

주최 측에서는 '작전명: 대구를 살려내라!'라는 제목으로 유튜브 생중계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을 보니 '문재인 대통령은 간첩이다', '마스크를 내놔라', '정부가 중국 입국 금지를 안 해서 대구가 이렇게 됐다' 등의 구호가 나옵니다. 한 집회 참가자는 "경찰 7~8중대가 우릴 막아서고 있다"면서 "이런 현상은 처음 본다"며 경찰력 배치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집회는 대구시로부터 금지를 통고받은 상태였습니다. 감염병 유행 방지를 위해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집회를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도록 하는 감염병 예방법 49조에 근거한 조치입니다.

대구 경찰 관계자는 병력 배치와 관련해 "혹시 발생할지도 모를 우발 상황에 대비해 경찰력을 3백 명을 배치하고 폴리스 라인을 쳤다"면서 "경찰이 시민들을 가두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 경찰이 대구 출입 봉쇄?

오늘(25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구·경북지역 최대 봉쇄조치'를 발표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 주최 측의 이 같은 인식에 대해 "'봉쇄 조치'라는 표현이 알려지면서 대구 시내에 배치된 경찰력을 오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당·정·청이 발표한 이 '봉쇄 정책', 일단 대구 지역에 대한 물리적 출입을 막는 조치는 아닙니다. '봉쇄 정책'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사용하는 공식 행정용어로 ▲해외유입 차단 ▲확진자 조기 발견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 격리 등 차단 중심의 방역 대책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일단 민주당은 오늘 발표한 대책과 관련해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