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한국여행 자제 권고…여행주의보 2등급 격상
입력 2020.02.25 (20:52) 수정 2020.02.25 (20:55) 국제
프랑스 정부가 한국의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한국 여행 경보를 기존 1단계(정상)에서 3단계(여행 자제)로 격상했습니다.

프랑스 외무부는 현지시간으로 오늘(25일) 한국 여행 경보 등급을 평상시인 1단계(녹색)에서 3단계(오렌지색)로 격상하고, 한국 여행은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자제하라고 권고했습니다.

프랑스의 국가별 여행 권고 등급은 정상인 1단계, 주의 요망인 2단계,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3단계, 강력히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4단계로 구성돼 있습니다.

외무부의 조처와 별도로 프랑스 교육부도 각급 학교에 전날 공지문을 보내 학생 본인이나 가족이 최근 한국에 방문한 적이 있는 경우 해당 학생을 의무적으로 14일간 자가격리를 유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프랑스, 한국여행 자제 권고…여행주의보 2등급 격상
    • 입력 2020-02-25 20:52:30
    • 수정2020-02-25 20:55:13
    국제
프랑스 정부가 한국의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한국 여행 경보를 기존 1단계(정상)에서 3단계(여행 자제)로 격상했습니다.

프랑스 외무부는 현지시간으로 오늘(25일) 한국 여행 경보 등급을 평상시인 1단계(녹색)에서 3단계(오렌지색)로 격상하고, 한국 여행은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자제하라고 권고했습니다.

프랑스의 국가별 여행 권고 등급은 정상인 1단계, 주의 요망인 2단계,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3단계, 강력히 여행 자제를 권고하는 4단계로 구성돼 있습니다.

외무부의 조처와 별도로 프랑스 교육부도 각급 학교에 전날 공지문을 보내 학생 본인이나 가족이 최근 한국에 방문한 적이 있는 경우 해당 학생을 의무적으로 14일간 자가격리를 유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