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강경화, 중국 일부서 한국발 입국자 격리에 “과도하다”
입력 2020.02.26 (04:40) 수정 2020.02.26 (04:45) 국제
강경화, 중국 일부서 한국발 입국자 격리에 “과도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현지시간 25일 중국의 일부 지역 당국이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들을 강제 격리 조치한 데 대해 "과도하다는 게 일차적인 판단"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핵군축·핵확산금지조약(NPT) 관련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외교부가 주한 중국대사관과 소통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도 중국에 대해 상당히 대응을 자제해왔는데, 중국도 이에 상응해서 자제하고 과도하게 대응하지 않도록 중국과 계속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우리도 코로나19 사태 초반 우한 등 후베이성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는데, 각국이 자체 평가에 따른 조치에 대해 우리가 간섭할 일은 아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국내에서 취하는 노력을 감안한 조치가 이뤄져야지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로 무조건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절대 수용하기 곤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강 장관은 "외교부 1차관을 중심으로 각국의 상황을 파악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면서 "각국 정부와 소통을 통해 불필요한 조치들을 자제토록 하고 우리의 노력을 설명하는 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상대국 정부가 과도한 조치를 한 것으로 판단되면 항의를 하고 있다"면서 "각 공관은 상대국 정부를 상대로 불필요하게 조처를 할 경우에는 '사전에 우리 정부와 협의와 조율을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강경화, 중국 일부서 한국발 입국자 격리에 “과도하다”
    • 입력 2020.02.26 (04:40)
    • 수정 2020.02.26 (04:45)
    국제
강경화, 중국 일부서 한국발 입국자 격리에 “과도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현지시간 25일 중국의 일부 지역 당국이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들을 강제 격리 조치한 데 대해 "과도하다는 게 일차적인 판단"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핵군축·핵확산금지조약(NPT) 관련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외교부가 주한 중국대사관과 소통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도 중국에 대해 상당히 대응을 자제해왔는데, 중국도 이에 상응해서 자제하고 과도하게 대응하지 않도록 중국과 계속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우리도 코로나19 사태 초반 우한 등 후베이성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는데, 각국이 자체 평가에 따른 조치에 대해 우리가 간섭할 일은 아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국내에서 취하는 노력을 감안한 조치가 이뤄져야지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로 무조건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절대 수용하기 곤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강 장관은 "외교부 1차관을 중심으로 각국의 상황을 파악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면서 "각국 정부와 소통을 통해 불필요한 조치들을 자제토록 하고 우리의 노력을 설명하는 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상대국 정부가 과도한 조치를 한 것으로 판단되면 항의를 하고 있다"면서 "각 공관은 상대국 정부를 상대로 불필요하게 조처를 할 경우에는 '사전에 우리 정부와 협의와 조율을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