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누적 확진자 1,261명…오늘부터 전국 어린이집 ‘휴원’
입력 2020.02.27 (06:01) 수정 2020.02.27 (08: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누적 확진자 1,261명…오늘부터 전국 어린이집 ‘휴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어제 하루 284명 추가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 수가 1,261명으로 늘었습니다.

사망자도 한 명 추가돼 12명이 됐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어린이집을 휴원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연기하거나 취소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소영 기자! 국내 확진자 현황부터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하루 추가된 확진자는 284명입니다.

이로써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는 1,261명이 됐습니다.

사망자는 한 명 늘어 모두 12명입니다.

지역 확진자를 살펴보면 대구 167명, 경북 68명이 늘어 대구 경북이 8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기계호흡이 필요한 위중한 환자는 5명, 산소 치료중인 중증 환자는 13명입니다.

2만 7백여 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 된 사람은 오늘 2명 늘어 지금까지 24명입니다.

[앵커]

오늘부터 전국 어린이집 휴원도 결정됐죠.

보육 대책은 있을까요?

[기자]

네, 오늘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전국 모든 어린이집이 휴원에 들어갑니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돌봄에 어려움을 겪을 걸로 우려되는데요.

정부는 각 어린이집에 당번 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녀가 있는 근로자는 가족 돌봄 휴가나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공공기관과 학교, 기업에서 시차 출퇴근,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제를 적극 활용해달라고 말했는데요.

유연근무제를 시행하는 중소·중견기업에는 노무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집단 행사 등에 대한 지침도 강화됐습니다.

일회성 행사나 밀폐된 공간에서의 행사, 신체 접촉이 있는 야외행사, 또 다수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행사는 연기하거나 취소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 천주교 16개 교구가 2백36년 역사상 처음으로 모든 미사를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또, 병상확보를 위해 대구 지역뿐 아니라 대전·충청권과 경남 마산 지역의 병상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마련된 정부세종청사에서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누적 확진자 1,261명…오늘부터 전국 어린이집 ‘휴원’
    • 입력 2020.02.27 (06:01)
    • 수정 2020.02.27 (08:05)
    뉴스광장 1부
누적 확진자 1,261명…오늘부터 전국 어린이집 ‘휴원’
[앵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어제 하루 284명 추가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 수가 1,261명으로 늘었습니다.

사망자도 한 명 추가돼 12명이 됐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어린이집을 휴원하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연기하거나 취소하도록 권고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소영 기자! 국내 확진자 현황부터 설명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하루 추가된 확진자는 284명입니다.

이로써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는 1,261명이 됐습니다.

사망자는 한 명 늘어 모두 12명입니다.

지역 확진자를 살펴보면 대구 167명, 경북 68명이 늘어 대구 경북이 80%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기계호흡이 필요한 위중한 환자는 5명, 산소 치료중인 중증 환자는 13명입니다.

2만 7백여 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 된 사람은 오늘 2명 늘어 지금까지 24명입니다.

[앵커]

오늘부터 전국 어린이집 휴원도 결정됐죠.

보육 대책은 있을까요?

[기자]

네, 오늘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전국 모든 어린이집이 휴원에 들어갑니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돌봄에 어려움을 겪을 걸로 우려되는데요.

정부는 각 어린이집에 당번 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녀가 있는 근로자는 가족 돌봄 휴가나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공공기관과 학교, 기업에서 시차 출퇴근,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제를 적극 활용해달라고 말했는데요.

유연근무제를 시행하는 중소·중견기업에는 노무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집단 행사 등에 대한 지침도 강화됐습니다.

일회성 행사나 밀폐된 공간에서의 행사, 신체 접촉이 있는 야외행사, 또 다수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행사는 연기하거나 취소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내 천주교 16개 교구가 2백36년 역사상 처음으로 모든 미사를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정부는 또, 병상확보를 위해 대구 지역뿐 아니라 대전·충청권과 경남 마산 지역의 병상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마련된 정부세종청사에서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