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중국, 한국인 114명 격리 중…오늘부터 시안도 격리
입력 2020.02.27 (06:14) 수정 2020.02.27 (08: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중국, 한국인 114명 격리 중…오늘부터 시안도 격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은 국내 확산세가 진정되자 외부에서 유입되는 감염자를 막는데 더 주력하는 분위깁니다.

한국발 입국자 통제, 제한 조치가 사실상 중국 전역으로 확대됐습니다.

베이징에서 강민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중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현재 중국 당국에 의해 강제 격리돼 있는 한국인은 모두 114명에 달합니다.

산둥성 웨이하이와 장쑤성 난징으로 들어오던 한국인들이 중국 당국에 의해 지정된 장소, 혹은 호텔에 강제 격리돼 있습니다.

특히 산둥성 웨이하이시는 이틀째 강제 격리를 시행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오늘까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뒤 이상이 없으면 이르면 내일부터는 자가 격리를 할 수 있도록 중국과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발 승객을 상대로 격리 조치에 들어가는 지역은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베이징과 상하이를 비롯해 한국과 교류가 많은 랴오닝, 헤이룽장, 지린 등 동북 3성, 그리고 산둥성 옌타이와 칭다오, 오늘부터는 산시성 시안도 비슷한 조치에 들어가는 등 2주 자가 격리는 사실상 중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장춘 등 일부 지역에선 자가 격리에 들어간 사람들의 집 문 앞에 빨간색 딱지를 붙여 나오지 못하도록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랴오닝 선양, 산둥성 옌타이 지린성 일부 지역 등에선 코로나19 핵산 검사를 받아야만 입국할 수 있습니다.

중국 내 고정 주거지가 없는 한국인들이 출장 목적으로 중국에 들어올 경우, 호텔 등에 강제 격리될 우려도 있습니다.

중국 관영 매체는 연일 한국과 일본 등 다른 나라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내용을 비중있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은 안으로는 후베이 성을 봉쇄하고, 밖으로는 한국과 일본으로부터 장벽을 치면서 후베이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 대한 경제 활동 정상화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중국, 한국인 114명 격리 중…오늘부터 시안도 격리
    • 입력 2020.02.27 (06:14)
    • 수정 2020.02.27 (08:07)
    뉴스광장 1부
중국, 한국인 114명 격리 중…오늘부터 시안도 격리
[앵커]

중국은 국내 확산세가 진정되자 외부에서 유입되는 감염자를 막는데 더 주력하는 분위깁니다.

한국발 입국자 통제, 제한 조치가 사실상 중국 전역으로 확대됐습니다.

베이징에서 강민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주중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현재 중국 당국에 의해 강제 격리돼 있는 한국인은 모두 114명에 달합니다.

산둥성 웨이하이와 장쑤성 난징으로 들어오던 한국인들이 중국 당국에 의해 지정된 장소, 혹은 호텔에 강제 격리돼 있습니다.

특히 산둥성 웨이하이시는 이틀째 강제 격리를 시행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오늘까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뒤 이상이 없으면 이르면 내일부터는 자가 격리를 할 수 있도록 중국과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발 승객을 상대로 격리 조치에 들어가는 지역은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베이징과 상하이를 비롯해 한국과 교류가 많은 랴오닝, 헤이룽장, 지린 등 동북 3성, 그리고 산둥성 옌타이와 칭다오, 오늘부터는 산시성 시안도 비슷한 조치에 들어가는 등 2주 자가 격리는 사실상 중국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장춘 등 일부 지역에선 자가 격리에 들어간 사람들의 집 문 앞에 빨간색 딱지를 붙여 나오지 못하도록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랴오닝 선양, 산둥성 옌타이 지린성 일부 지역 등에선 코로나19 핵산 검사를 받아야만 입국할 수 있습니다.

중국 내 고정 주거지가 없는 한국인들이 출장 목적으로 중국에 들어올 경우, 호텔 등에 강제 격리될 우려도 있습니다.

중국 관영 매체는 연일 한국과 일본 등 다른 나라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내용을 비중있게 보도하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은 안으로는 후베이 성을 봉쇄하고, 밖으로는 한국과 일본으로부터 장벽을 치면서 후베이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 대한 경제 활동 정상화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