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中 입국 금지’ 요구에 靑 첫 공식 입장…“실익 없다”
입력 2020.02.28 (06:41) 수정 2020.02.28 (08: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中 입국 금지’ 요구에 靑 첫 공식 입장…“실익 없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

계속되는 중국인 입국금지 주장에 대해 청와대가 첫 공식 답변을 내놨습니다.

정부 조치는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냉정하게 고려했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금이라도 감염원 차단을 위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

야당은 어제도 같은 주장을 폈습니다.

[조경태/미래통합당 최고위원 : "지금이라도 당장 전면 차단하십시오. 방역의 제1원칙은 감염원을 차단하는 것입니다."]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엔 76만 명.

정부 대응을 문제 삼으며 문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청원도 백 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그러자 청와대가 첫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는 실익이 없다는 겁니다.

그 근거로 4일부터 시행된 '특별입국절차'를 들었습니다.

촘촘한 방역망을 가동하기 시작한 4일 이후 중국에서 들어온 확진자는 현재까지 없고, 그 전에 들어온 확진자들은 완치됐거나, 상태가 안정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최근 중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은 천 명대로 줄었지만, 중국으로 들어가는 한국인 숫자는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정부는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냉정하게 고려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또 중국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는 발표도 언급하며 '중국 눈치보기'라는 주장은 유감이라고 했습니다.

이른바 '저자세 외교'라는 주장을 적극 반박한 셈인데, 청와대는 중국에서 한국발 여행객에 대한 격리 조치가 잇따르고 있는 점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中 입국 금지’ 요구에 靑 첫 공식 입장…“실익 없다”
    • 입력 2020.02.28 (06:41)
    • 수정 2020.02.28 (08:55)
    뉴스광장 1부
‘中 입국 금지’ 요구에 靑 첫 공식 입장…“실익 없다”
[앵커]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

계속되는 중국인 입국금지 주장에 대해 청와대가 첫 공식 답변을 내놨습니다.

정부 조치는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냉정하게 고려했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금이라도 감염원 차단을 위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

야당은 어제도 같은 주장을 폈습니다.

[조경태/미래통합당 최고위원 : "지금이라도 당장 전면 차단하십시오. 방역의 제1원칙은 감염원을 차단하는 것입니다."]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엔 76만 명.

정부 대응을 문제 삼으며 문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는 청원도 백 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그러자 청와대가 첫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는 실익이 없다는 겁니다.

그 근거로 4일부터 시행된 '특별입국절차'를 들었습니다.

촘촘한 방역망을 가동하기 시작한 4일 이후 중국에서 들어온 확진자는 현재까지 없고, 그 전에 들어온 확진자들은 완치됐거나, 상태가 안정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최근 중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은 천 명대로 줄었지만, 중국으로 들어가는 한국인 숫자는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정부는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냉정하게 고려했다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또 중국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는 발표도 언급하며 '중국 눈치보기'라는 주장은 유감이라고 했습니다.

이른바 '저자세 외교'라는 주장을 적극 반박한 셈인데, 청와대는 중국에서 한국발 여행객에 대한 격리 조치가 잇따르고 있는 점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