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 양식장 굴에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입력 2020.02.28 (18:42) 수정 2020.02.28 (19:49) 경제
경남 창원 구산면 양식장에서 생산된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오늘(28일)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판로를 확인한 결과 그동안 생산된 굴은 생식용이 아닌 구이와 찜 등 가열조리용으로 전량 판매됐다"면서도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주변 양식장에서 생산되는 모든 굴에 반드시 '가열 조리용' 표시를 붙이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노로바이러스는 열에 약해 85도 이상 온도로 가열하면 사멸된다"고 전했습니다.

해수부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해당 지역에서 생산된 굴은 생으로 먹지 말고 반드시 가열 조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철 식중독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바이러스로 감염되면 설사, 구토, 복통 등 증세가 나타나고 2∼3일 후 자연적으로 치유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창원 양식장 굴에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 입력 2020-02-28 18:42:59
    • 수정2020-02-28 19:49:31
    경제
경남 창원 구산면 양식장에서 생산된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오늘(28일) "관할 지방자치단체가 판로를 확인한 결과 그동안 생산된 굴은 생식용이 아닌 구이와 찜 등 가열조리용으로 전량 판매됐다"면서도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주변 양식장에서 생산되는 모든 굴에 반드시 '가열 조리용' 표시를 붙이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노로바이러스는 열에 약해 85도 이상 온도로 가열하면 사멸된다"고 전했습니다.

해수부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해당 지역에서 생산된 굴은 생으로 먹지 말고 반드시 가열 조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겨울철 식중독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바이러스로 감염되면 설사, 구토, 복통 등 증세가 나타나고 2∼3일 후 자연적으로 치유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