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멕시코서도 첫 확진자…카리브해, 크루즈선 입항 거부
입력 2020.02.29 (07:33) 수정 2020.02.29 (07: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멕시코서도 첫 확진자…카리브해, 크루즈선 입항 거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남미에선 브라질에 이어 멕시코에서도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불안감이 커지자 세계적인 휴양지인 카리브해에선 대형 유람선의 입항을 거부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카리브해의 코주멜 섬입니다.

칸쿤 인근의 세계적인 휴양지지만 대형 유람선의 입항을 거부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자 자메이카와 케이멘 제도 등에서 잇따라 크루즈선의 입항이 거부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남미에선 브라질에 이어 두 번째로 멕시코에서도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멕시코 보건부는 현지 시간 28일, 멕시코시티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 두 차례의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이달 중순 이탈리아 북부를 방문했으며 귀국 이튿날인 23일부터 증상이 나타났다고 보건부는 설명했습니다.

["El individuo está en condiciones de salud estable. Tiene una enfermedad leve, leve se refiere a que no tiene neumonía. Tiene los síntomas parecidos a un catarro."]

이 남성 환자에 이어 이탈리아에 다녀온 또 다른 40대 남성도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멕시코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중남미 전체에서는 브라질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중남미에도 코로나19가 번지고 있다는 소식에 멕시코 증시 주요 지수가 3% 급락세를 보이고, 페소화 가치도 1% 이상 급락하는 등 금융시장도 불안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멕시코서도 첫 확진자…카리브해, 크루즈선 입항 거부
    • 입력 2020.02.29 (07:33)
    • 수정 2020.02.29 (07:44)
    뉴스광장
멕시코서도 첫 확진자…카리브해, 크루즈선 입항 거부
[앵커]

중남미에선 브라질에 이어 멕시코에서도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불안감이 커지자 세계적인 휴양지인 카리브해에선 대형 유람선의 입항을 거부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카리브해의 코주멜 섬입니다.

칸쿤 인근의 세계적인 휴양지지만 대형 유람선의 입항을 거부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자 자메이카와 케이멘 제도 등에서 잇따라 크루즈선의 입항이 거부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남미에선 브라질에 이어 두 번째로 멕시코에서도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멕시코 보건부는 현지 시간 28일, 멕시코시티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이 두 차례의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모두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이달 중순 이탈리아 북부를 방문했으며 귀국 이튿날인 23일부터 증상이 나타났다고 보건부는 설명했습니다.

["El individuo está en condiciones de salud estable. Tiene una enfermedad leve, leve se refiere a que no tiene neumonía. Tiene los síntomas parecidos a un catarro."]

이 남성 환자에 이어 이탈리아에 다녀온 또 다른 40대 남성도 1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멕시코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중남미 전체에서는 브라질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중남미에도 코로나19가 번지고 있다는 소식에 멕시코 증시 주요 지수가 3% 급락세를 보이고, 페소화 가치도 1% 이상 급락하는 등 금융시장도 불안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