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종·춘천 등 분구…6개 시군 ‘슈퍼선거구’도
입력 2020.03.03 (21:49) 수정 2020.03.03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세종·춘천 등 분구…6개 시군 ‘슈퍼선거구’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총선을 40여 일 앞두고 선거구획정안이 국회에 제출됐습니다.

인구가 늘어난 세종과 강원, 춘천 등 선거구 네 곳이 분구됐고, 서울 노원과 경기 안산 등은 통폐합됐습니다.

강원도에선 6개 시군이 하나로 묶이는 초대형 선거구가 나오면서 국회의장까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4년 전보다 인구가 10만 명 넘게 늘어난 세종시, 예상대로 갑·을 2개 선거구로 분구됐습니다.

28만 명 가량의 강원 춘천과 전남 순천, 그리고 '동 쪼개기' 불가 방침에 따라 경기 화성도 분구됐습니다.

[김세환/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장 : "공직선거법에 규정된 획정 기준을 준수하여 선거구 변동으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했습니다."]

네 곳이 늘어난 대신, 네 곳이 줄었습니다.

경기 안산 선거구 네 곳과 서울 노원 선거구 세 곳이 모두 하나씩 줄었습니다.

당장 반발이 나왔습니다.

[김명연/미래통합당 의원/경기 안산시 단원구갑 : "안산시민들은 정당한 투표 주권과 참정권을 침해받았고..."]

[고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노원구갑 : "인구가 더 많은 노원구를 두 개로 줄이고 인구가 적은 강남구를 세 개로 유지하는 것은 누가 봐도 이해할 수 없는 처사…."]

특히 강원에선 춘천이 선거구 2곳으로 늘어난 대신 강원 도내 6개 시군구가 하나로 합쳐진 '공룡 선거구'가 나왔습니다.

면적으로 따지면 서울 전체의 8배가 넘습니다.

지역구가 공중 분해된 이양수 의원은 "사상 최악의 게리맨더링"이라고 했고, 호남 기반 민주통합의원 모임에서도 큰 정치적 혼란이 초래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농어촌 산간 지역 배려가 미흡해보인다고 우려했습니다.

총선을 코앞에 두고 여야 합의 실패 끝에 나온 획정위의 지역구 획정안에 또 정치권이 반발하는 상황.

국회 행안위원 3분의2 이상이 찬성하면 획정위에 수정안을 요청할 수 있어 여야는 행안위에서 논의를 다시 이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세종·춘천 등 분구…6개 시군 ‘슈퍼선거구’도
    • 입력 2020.03.03 (21:49)
    • 수정 2020.03.03 (22:12)
    뉴스 9
세종·춘천 등 분구…6개 시군 ‘슈퍼선거구’도
[앵커]

총선을 40여 일 앞두고 선거구획정안이 국회에 제출됐습니다.

인구가 늘어난 세종과 강원, 춘천 등 선거구 네 곳이 분구됐고, 서울 노원과 경기 안산 등은 통폐합됐습니다.

강원도에선 6개 시군이 하나로 묶이는 초대형 선거구가 나오면서 국회의장까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4년 전보다 인구가 10만 명 넘게 늘어난 세종시, 예상대로 갑·을 2개 선거구로 분구됐습니다.

28만 명 가량의 강원 춘천과 전남 순천, 그리고 '동 쪼개기' 불가 방침에 따라 경기 화성도 분구됐습니다.

[김세환/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장 : "공직선거법에 규정된 획정 기준을 준수하여 선거구 변동으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했습니다."]

네 곳이 늘어난 대신, 네 곳이 줄었습니다.

경기 안산 선거구 네 곳과 서울 노원 선거구 세 곳이 모두 하나씩 줄었습니다.

당장 반발이 나왔습니다.

[김명연/미래통합당 의원/경기 안산시 단원구갑 : "안산시민들은 정당한 투표 주권과 참정권을 침해받았고..."]

[고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노원구갑 : "인구가 더 많은 노원구를 두 개로 줄이고 인구가 적은 강남구를 세 개로 유지하는 것은 누가 봐도 이해할 수 없는 처사…."]

특히 강원에선 춘천이 선거구 2곳으로 늘어난 대신 강원 도내 6개 시군구가 하나로 합쳐진 '공룡 선거구'가 나왔습니다.

면적으로 따지면 서울 전체의 8배가 넘습니다.

지역구가 공중 분해된 이양수 의원은 "사상 최악의 게리맨더링"이라고 했고, 호남 기반 민주통합의원 모임에서도 큰 정치적 혼란이 초래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도 농어촌 산간 지역 배려가 미흡해보인다고 우려했습니다.

총선을 코앞에 두고 여야 합의 실패 끝에 나온 획정위의 지역구 획정안에 또 정치권이 반발하는 상황.

국회 행안위원 3분의2 이상이 찬성하면 획정위에 수정안을 요청할 수 있어 여야는 행안위에서 논의를 다시 이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