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환자 감소’ 中 우한 임시 치료시설 11곳 휴원
입력 2020.03.08 (22:29) 수정 2020.03.08 (22:37) 국제
‘코로나19 환자 감소’ 中 우한 임시 치료시설 11곳 휴원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의 퇴원이 늘면서 체육관과 컨벤션센터 등에 설치한 임시 치료시설 11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중국CCTV는 8일 오후 현재 우한의 14개 임시 치료시설 가운데 11곳이 휴원 중이며 남은 3곳에는 환자가 100여 명만 남아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관계자는 오는 10일 전후로 우한의 모든 임시 치료시설이 휴원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지정병원에는 병상이 1만 개 가까이 비어있어 환자가 다시 급증하더라도 우선 지정병원에서 수용할 수 있습니다.

지난달 5일을 시작으로 우한의 임시 치료시설에서 치료받은 경증 환자는 모두 1만2천여명에 이릅니다.

우한에서 발생한 5만 명 가까운 코로나19 확진 환자 가운데 퇴원 환자는 절반이 넘는약 3만 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코로나19 환자 감소’ 中 우한 임시 치료시설 11곳 휴원
    • 입력 2020.03.08 (22:29)
    • 수정 2020.03.08 (22:37)
    국제
‘코로나19 환자 감소’ 中 우한 임시 치료시설 11곳 휴원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의 퇴원이 늘면서 체육관과 컨벤션센터 등에 설치한 임시 치료시설 11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중국CCTV는 8일 오후 현재 우한의 14개 임시 치료시설 가운데 11곳이 휴원 중이며 남은 3곳에는 환자가 100여 명만 남아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관계자는 오는 10일 전후로 우한의 모든 임시 치료시설이 휴원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지정병원에는 병상이 1만 개 가까이 비어있어 환자가 다시 급증하더라도 우선 지정병원에서 수용할 수 있습니다.

지난달 5일을 시작으로 우한의 임시 치료시설에서 치료받은 경증 환자는 모두 1만2천여명에 이릅니다.

우한에서 발생한 5만 명 가까운 코로나19 확진 환자 가운데 퇴원 환자는 절반이 넘는약 3만 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