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확산 우려
北 내부 ‘코로나 19’ 격리자 1만 명…39%는 ‘무증상 격리 해제’
입력 2020.03.09 (14:26) 수정 2020.03.09 (14:29) 정치
北 내부 ‘코로나 19’ 격리자 1만 명…39%는 ‘무증상 격리 해제’
북한이 코로나 19 방역을 위해 격리했던 만 명 가량의 의학적 감시대상자들을 속속 격리에서 해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9일) '격리해제를 규정대로 엄격히'라는 기사를 싣고, "해당 지역과 단위들에서 지시문에 지적된 절차와 규범대로 격리해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격리 대상과 해제 대상을 정하는 기준 등도 처음으로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보도 내용을 종합하면, 북한은 우선 '1차 위험대상자'를 해외에서 온 '입국자'로 한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입국자들과 접촉한 사람은 '2차 위험대상'으로, 접촉 날짜를 기준으로 40일 이상 자택 혹은 관련 기관에 격리합니다.

평양 주재 외국인은 30일 동안 격리하는데, 이들과 연관이 있는 공무원과 안내원 통역사, 운전사 등도 함께 격리됐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북한에서 격리된 이는 모두 9천 550여 명으로, 평양 주재 외국인 380여 명까지 포함하면 만 명에 가깝습니다.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평안북도의 경우 3천여 명이 격리돼 가장 많았고, 역시 같은 접경지인 자강도에서는 2천 630여 명이 격리됐습니다.

평안남도에서는 2천 420명이, 강원도에서는 천 5백여 명이 격리됐습니다.

이 가운데 북한은 2차 위험대상자 중 1차 위험대상(해외에서 온 입국자)과 접촉한 지 40일이 지났는데도 코로나 19 의심 증상이 없는 이들을 먼저 격리 해제시키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다만 1차 위험대상자와 함께 격리된 경우, 발열이나 호흡기 이상 증상 등 코로나 19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격리 조치가 유지됩니다.

격리 해제자에게는 확인서가 발급되는데, 지금까지 3천 650명의 북한 주민과 외국인 221명이 격리 해제됐습니다. 공식 확인된 격리자의 약 39%에 해당합니다.

다만 북한이 전국적인 격리·해제 규모를 밝히지 않고 있어, 실제 수치와 다를 수 있습니다.

한편 북한 당국이 한 달 넘게 강력한 방역 조치를 하면서, 규정을 따르지 않거나 반발하는 사례도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문은 "일부 공민들 속에서는 마스크를 끼고 다니는 것을 부담시하면서 방역규정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는 성원에게 의견을 부리는(반발하는) 현상이 나타났다"면서, "마스크를 끼지 않은 채 모임을 조직하거나 방역사업 정형을 료해(파악)하는 해당 기관 성원들의 요구에 제대로 응하지 않는 현상도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北 내부 ‘코로나 19’ 격리자 1만 명…39%는 ‘무증상 격리 해제’
    • 입력 2020.03.09 (14:26)
    • 수정 2020.03.09 (14:29)
    정치
北 내부 ‘코로나 19’ 격리자 1만 명…39%는 ‘무증상 격리 해제’
북한이 코로나 19 방역을 위해 격리했던 만 명 가량의 의학적 감시대상자들을 속속 격리에서 해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9일) '격리해제를 규정대로 엄격히'라는 기사를 싣고, "해당 지역과 단위들에서 지시문에 지적된 절차와 규범대로 격리해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격리 대상과 해제 대상을 정하는 기준 등도 처음으로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보도 내용을 종합하면, 북한은 우선 '1차 위험대상자'를 해외에서 온 '입국자'로 한정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입국자들과 접촉한 사람은 '2차 위험대상'으로, 접촉 날짜를 기준으로 40일 이상 자택 혹은 관련 기관에 격리합니다.

평양 주재 외국인은 30일 동안 격리하는데, 이들과 연관이 있는 공무원과 안내원 통역사, 운전사 등도 함께 격리됐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북한에서 격리된 이는 모두 9천 550여 명으로, 평양 주재 외국인 380여 명까지 포함하면 만 명에 가깝습니다.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평안북도의 경우 3천여 명이 격리돼 가장 많았고, 역시 같은 접경지인 자강도에서는 2천 630여 명이 격리됐습니다.

평안남도에서는 2천 420명이, 강원도에서는 천 5백여 명이 격리됐습니다.

이 가운데 북한은 2차 위험대상자 중 1차 위험대상(해외에서 온 입국자)과 접촉한 지 40일이 지났는데도 코로나 19 의심 증상이 없는 이들을 먼저 격리 해제시키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다만 1차 위험대상자와 함께 격리된 경우, 발열이나 호흡기 이상 증상 등 코로나 19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격리 조치가 유지됩니다.

격리 해제자에게는 확인서가 발급되는데, 지금까지 3천 650명의 북한 주민과 외국인 221명이 격리 해제됐습니다. 공식 확인된 격리자의 약 39%에 해당합니다.

다만 북한이 전국적인 격리·해제 규모를 밝히지 않고 있어, 실제 수치와 다를 수 있습니다.

한편 북한 당국이 한 달 넘게 강력한 방역 조치를 하면서, 규정을 따르지 않거나 반발하는 사례도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문은 "일부 공민들 속에서는 마스크를 끼고 다니는 것을 부담시하면서 방역규정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는 성원에게 의견을 부리는(반발하는) 현상이 나타났다"면서, "마스크를 끼지 않은 채 모임을 조직하거나 방역사업 정형을 료해(파악)하는 해당 기관 성원들의 요구에 제대로 응하지 않는 현상도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