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비례정당 참여 수순…미래한국당 539명 몰려
입력 2020.03.10 (21:46) 수정 2020.03.11 (00: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與 비례정당 참여 수순…미래한국당 539명 몰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의원총회를 연 민주당이 사실상 참여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통합당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 위원이었던 권성동 의원이 공천 탈락했고, 비례용 정당인 미래한국당에는 5백 명 넘는 후보자가 몰렸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의총 시작 전만 해도 찬반 의견이 비슷해 보였습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의원/찬성 의견 : "진짜 꼼수를 부리고 있는 미래통합당의 행태를 그대로 보고 있는 것이 과연 원칙을 지키는 것인가."]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반대 의견 : "실리적으로도 엄청난 손해를 보는, 소탐대실의 결과를 가져오는 결정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게 제 입장입니다."]

하지만 의총 결과는 비례 연합정당 참여였습니다.

[정춘숙/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찬성하는 쪽이 훨씬 많이 있었습니다. 최고위원회에서 이 얘기들을 충분히 정리를 해서 결정하는 걸로…"]

민주당은 내일 최고위에서 전 당원 투표 여부를 결정하는데, 투표는 이번 주 안에 이뤄질 예정입니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참여 움직임에 대해 통합당은 받은 말 그대로 돌려주겠다고 했습니다.

[심재철/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자신들이 만들면 정당방위다 라고 억지 궤변을 늘어놓습니다. 민주당은 낯부끄러운 줄 아시기 바랍니다."]

막판 공천작업 중인 통합당은 강릉 3선, 권성동 의원을 공천 배제했습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시대의 강을 건너기 위해 밟고 지나가야 할 다리"라 했는데, 권 의원은 발표 10분 만에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습니다.

[권성동/미래통합당 의원 : "친박을 많이 치기 때문에 비박으로서 탄핵소추위원회 활동한 저도 쳐야 된다는 프레임을 갖고..."]

통합당의 비례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는 539명의 후보자가 몰렸습니다.

앞서 공천을 신청한 유영하 변호사에 대해선 배제 가능성을 내비친 가운데, 미래한국당은 16일까지 비례 후보자를 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與 비례정당 참여 수순…미래한국당 539명 몰려
    • 입력 2020.03.10 (21:46)
    • 수정 2020.03.11 (00:29)
    뉴스 9
與 비례정당 참여 수순…미래한국당 539명 몰려
[앵커]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의원총회를 연 민주당이 사실상 참여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통합당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 위원이었던 권성동 의원이 공천 탈락했고, 비례용 정당인 미래한국당에는 5백 명 넘는 후보자가 몰렸습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의총 시작 전만 해도 찬반 의견이 비슷해 보였습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의원/찬성 의견 : "진짜 꼼수를 부리고 있는 미래통합당의 행태를 그대로 보고 있는 것이 과연 원칙을 지키는 것인가."]

[박용진/더불어민주당 의원/반대 의견 : "실리적으로도 엄청난 손해를 보는, 소탐대실의 결과를 가져오는 결정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게 제 입장입니다."]

하지만 의총 결과는 비례 연합정당 참여였습니다.

[정춘숙/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찬성하는 쪽이 훨씬 많이 있었습니다. 최고위원회에서 이 얘기들을 충분히 정리를 해서 결정하는 걸로…"]

민주당은 내일 최고위에서 전 당원 투표 여부를 결정하는데, 투표는 이번 주 안에 이뤄질 예정입니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참여 움직임에 대해 통합당은 받은 말 그대로 돌려주겠다고 했습니다.

[심재철/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자신들이 만들면 정당방위다 라고 억지 궤변을 늘어놓습니다. 민주당은 낯부끄러운 줄 아시기 바랍니다."]

막판 공천작업 중인 통합당은 강릉 3선, 권성동 의원을 공천 배제했습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시대의 강을 건너기 위해 밟고 지나가야 할 다리"라 했는데, 권 의원은 발표 10분 만에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습니다.

[권성동/미래통합당 의원 : "친박을 많이 치기 때문에 비박으로서 탄핵소추위원회 활동한 저도 쳐야 된다는 프레임을 갖고..."]

통합당의 비례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는 539명의 후보자가 몰렸습니다.

앞서 공천을 신청한 유영하 변호사에 대해선 배제 가능성을 내비친 가운데, 미래한국당은 16일까지 비례 후보자를 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