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재검토 요구에 공천 결정 번복…홍준표 “대구 출마”
입력 2020.03.12 (21:38) 수정 2020.03.12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황교안 재검토 요구에 공천 결정 번복…홍준표 “대구 출마”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래통합당은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기존에 확정했던 공천결과를 일부 번복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재검토를 요구한 데 따른 겁니다.

홍준표 전 대표는 대구에 무소속 출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역 의원을 20명 넘게 공천에서 탈락시킨 통합당 공관위, 쇄신에 공들였단 평가와 함께 공천 불복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공정 경선! 김형오는 사퇴하라!"]

취임 일성에 누구에게도 휘둘리지 않겠다던 김형오 공관위원장, 처음으로 공천 결과를 뒤집었습니다.

후보를 확정했던 지역구 2곳을 다시 경선하기로 했습니다.

인천 연수을 공천이 확정됐던 민현주 전 의원은 민경욱 의원과, 대구 달서갑 공천을 받았던 이두아 전 의원은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과 경선을 하게 됐습니다.

[김형오/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 "지금도요, 우리 공관위에 재의 요구가 엄청나게 들어오고 있습니다. 감당해야 할 몫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다 우리가 수용할 수는 없는 것이고요."]

김형오 공관위원장에게 공천 전권을 위임한 황교안 대표의 재검토 요구에 따른 결과입니다.

이어 최고위는 6곳의 재의를 요구해 공관위가 2곳을 받아들였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일부 불공정 사례가 지속되고 있고 또 내부 반발 도 적지 않게 일고 있습니다."]

경남 양산을 공천에서 탈락한 홍준표 전 대표는 무소속 대구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홍준표/전 자유한국당 대표 : "이 못된 협잡 공천에 관여한 사람, 돌아가서 용서치 않을 겁니다."]

홍 전 대표는 구체적인 지역구를 밝히진 않으면서 통합당 현역 의원이 없는 곳을 고르겠다고 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황교안 재검토 요구에 공천 결정 번복…홍준표 “대구 출마”
    • 입력 2020.03.12 (21:38)
    • 수정 2020.03.12 (21:58)
    뉴스 9
황교안 재검토 요구에 공천 결정 번복…홍준표 “대구 출마”
[앵커]

미래통합당은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기존에 확정했던 공천결과를 일부 번복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재검토를 요구한 데 따른 겁니다.

홍준표 전 대표는 대구에 무소속 출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역 의원을 20명 넘게 공천에서 탈락시킨 통합당 공관위, 쇄신에 공들였단 평가와 함께 공천 불복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공정 경선! 김형오는 사퇴하라!"]

취임 일성에 누구에게도 휘둘리지 않겠다던 김형오 공관위원장, 처음으로 공천 결과를 뒤집었습니다.

후보를 확정했던 지역구 2곳을 다시 경선하기로 했습니다.

인천 연수을 공천이 확정됐던 민현주 전 의원은 민경욱 의원과, 대구 달서갑 공천을 받았던 이두아 전 의원은 홍석준 전 대구시 경제국장과 경선을 하게 됐습니다.

[김형오/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 "지금도요, 우리 공관위에 재의 요구가 엄청나게 들어오고 있습니다. 감당해야 할 몫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다 우리가 수용할 수는 없는 것이고요."]

김형오 공관위원장에게 공천 전권을 위임한 황교안 대표의 재검토 요구에 따른 결과입니다.

이어 최고위는 6곳의 재의를 요구해 공관위가 2곳을 받아들였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일부 불공정 사례가 지속되고 있고 또 내부 반발 도 적지 않게 일고 있습니다."]

경남 양산을 공천에서 탈락한 홍준표 전 대표는 무소속 대구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홍준표/전 자유한국당 대표 : "이 못된 협잡 공천에 관여한 사람, 돌아가서 용서치 않을 겁니다."]

홍 전 대표는 구체적인 지역구를 밝히진 않으면서 통합당 현역 의원이 없는 곳을 고르겠다고 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