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마스크 써야 4·15 총선 투표소 출입 가능”
입력 2020.03.19 (21:44) 수정 2020.03.19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사태 속에 총선을 앞둔 유권자들은 투표소에 가도 괜찮을지 걱정하고 있습니다.

선관위가 추가 대책을 내놨는데,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만 투표소에 출입할 수 있고, 줄 간격도 1미터 이상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월 15일 총선일, 투표소를 찾는 유권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선관위는 유권자들이 안심하고 투표소에 나오게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마스크를 쓰지 않은 유권자들에겐 마스크를 주는 방안 등 추가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박영수/선관위 사무총장/11일 : "마스크 물량 대부분을 공적 판매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들이 그 물량을 확보하는 것도, 사실상 예산이 있다 하더라도 좀 어려운 측면이 있습니다."]

선관위는 또, 투표소 내부나 입구에서 줄 간격을 1미터 이상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선거 당일 발열이 있는 유권자는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해야 합니다.

확진자의 경우, 사전 신고를 하면, 병원이나 자택에서 우편 투표를 할 수 있는데, 신고 기간 뒤에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엔, 아예 생활치료센터에 특별 사전투표소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생활치료센터가 아닌 병원이나 자택에 있는 경우는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있습니다.

선관위는 또, 전국 만 7천여 개의 사전투표소, 본 투표소에 대해 방역 작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마스크 써야 4·15 총선 투표소 출입 가능”
    • 입력 2020-03-19 21:46:24
    • 수정2020-03-19 22:01:19
    뉴스 9
[앵커]

코로나19 사태 속에 총선을 앞둔 유권자들은 투표소에 가도 괜찮을지 걱정하고 있습니다.

선관위가 추가 대책을 내놨는데,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만 투표소에 출입할 수 있고, 줄 간격도 1미터 이상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월 15일 총선일, 투표소를 찾는 유권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선관위는 유권자들이 안심하고 투표소에 나오게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마스크를 쓰지 않은 유권자들에겐 마스크를 주는 방안 등 추가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박영수/선관위 사무총장/11일 : "마스크 물량 대부분을 공적 판매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들이 그 물량을 확보하는 것도, 사실상 예산이 있다 하더라도 좀 어려운 측면이 있습니다."]

선관위는 또, 투표소 내부나 입구에서 줄 간격을 1미터 이상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선거 당일 발열이 있는 유권자는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해야 합니다.

확진자의 경우, 사전 신고를 하면, 병원이나 자택에서 우편 투표를 할 수 있는데, 신고 기간 뒤에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엔, 아예 생활치료센터에 특별 사전투표소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생활치료센터가 아닌 병원이나 자택에 있는 경우는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있습니다.

선관위는 또, 전국 만 7천여 개의 사전투표소, 본 투표소에 대해 방역 작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