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선교 사퇴 “가소로운 부패 권력”…이낙연 “민망하다”
입력 2020.03.19 (21:46) 수정 2020.03.19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선교 사퇴 “가소로운 부패 권력”…이낙연 “민망하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래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공천 갈등을 이유로 오늘(19일) 전격 사퇴했습니다.

한편 또다른 위성정당이란 비판을 받는 민주당의 비례 연합정당 구성과정을 두고,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몹시 민망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달 자매정당 대표라며 굳게 악수하던 두 사람,

우리 영입인사를 공천해라, 특별대우는 없다며 맞서더니 급기야 오늘(19일) 아침, 황교안 대표가 선전포고를 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대충 넘어갈 수 없습니다. 단호한 결단이 필요합니다."]

단호한 결단, 5시간 뒤에 나왔습니다.

선거인단을 동원해 미래한국당 공관위가 제출한 비례대표 후보안을 부결시켰습니다.

이른바 '모'정당의 힘을 보여준 건데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전격 사퇴를 택했습니다.

[한선교/미래한국당 대표 :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의 그 행태, 저는 막히고 말았습니다. 한줌도 안되는 부패한, 정말 권력 같지도 않은 권력을 휘두르는 그들에게…."]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총사퇴를 선언했는데, 통합당은 원유철, 정갑윤 의원 등 총선 불출마 의원 4명을 또다시 미래한국당에 합류시켰습니다.

위성정당 지도부를 물갈이하고 비례후보를 재선정한다는 건데 또다른 갈등도 예상됩니다.

민주당이 참여하기로 한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둘러싼 논란도 이어졌습니다.

공동 참여 정당 대표의 과거 성추행 의혹과 함께 "선거연합 취지가 훼손됐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낙연/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 "몹시 민망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민주당의 고충과 선의를 믿으시고, 함께 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민생당은 더불어시민당 참여를 놓고 극심한 내분 중인데 더불어시민당은 민생당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한선교 사퇴 “가소로운 부패 권력”…이낙연 “민망하다”
    • 입력 2020.03.19 (21:46)
    • 수정 2020.03.19 (22:01)
    뉴스 9
한선교 사퇴 “가소로운 부패 권력”…이낙연 “민망하다”
[앵커]

미래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공천 갈등을 이유로 오늘(19일) 전격 사퇴했습니다.

한편 또다른 위성정당이란 비판을 받는 민주당의 비례 연합정당 구성과정을 두고,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몹시 민망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달 자매정당 대표라며 굳게 악수하던 두 사람,

우리 영입인사를 공천해라, 특별대우는 없다며 맞서더니 급기야 오늘(19일) 아침, 황교안 대표가 선전포고를 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대충 넘어갈 수 없습니다. 단호한 결단이 필요합니다."]

단호한 결단, 5시간 뒤에 나왔습니다.

선거인단을 동원해 미래한국당 공관위가 제출한 비례대표 후보안을 부결시켰습니다.

이른바 '모'정당의 힘을 보여준 건데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전격 사퇴를 택했습니다.

[한선교/미래한국당 대표 :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의 그 행태, 저는 막히고 말았습니다. 한줌도 안되는 부패한, 정말 권력 같지도 않은 권력을 휘두르는 그들에게…."]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총사퇴를 선언했는데, 통합당은 원유철, 정갑윤 의원 등 총선 불출마 의원 4명을 또다시 미래한국당에 합류시켰습니다.

위성정당 지도부를 물갈이하고 비례후보를 재선정한다는 건데 또다른 갈등도 예상됩니다.

민주당이 참여하기로 한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둘러싼 논란도 이어졌습니다.

공동 참여 정당 대표의 과거 성추행 의혹과 함께 "선거연합 취지가 훼손됐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낙연/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 "몹시 민망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민주당의 고충과 선의를 믿으시고, 함께 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민생당은 더불어시민당 참여를 놓고 극심한 내분 중인데 더불어시민당은 민생당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