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한선교 사퇴 “가소로운 부패 권력”…이낙연 “민망하다”
입력 2020.03.20 (06:22) 수정 2020.03.20 (06:3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선교 사퇴 “가소로운 부패 권력”…이낙연 “민망하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한선교 대표가 전격 사퇴했습니다.

통합당과의 공천갈등 때문인데 "가소로운 부패권력"이라며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또다른 위성정당 비판을 받은 민주당의 비례 연합정당 구성과정에 대해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몹시 민망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자매정당 대표라며 굳게 악수하던 두 사람, 우리 영입인사를 공천해라, 특별대우는 없다며 맞서더니 급기야 황교안 대표가 선전포고를 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대충 넘어갈 수 없습니다. 단호한 결단이 필요합니다."]

단호한 결단, 5시간 뒤에 나왔습니다.

선거인단을 동원해 미래한국당 공관위가 제출한 비례대표 후보안을 부결시켰습니다.

이른바 '모'정당의 힘을 보여준 건데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전격 사퇴를 택했습니다.

[한선교/미래한국당 대표 :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의 그 행태 저는 막히고 말았습니다. 한줌도 안되는 부패한, 정말 권력 같지도 않은 권력을 휘두르는 그들에게…."]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총사퇴를 선언했는데, 통합당은 원유철, 정갑윤 의원 등 총선 불출마 의원 4명을 또다시 미래한국당에 합류시켰습니다.

오늘 의원총회를 열고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미래한국당은 비례 후보도 재선정한다는 방침인데, 또다른 갈등도 예상됩니다.

민주당이 참여하기로 한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둘러싼 논란도 이어졌습니다.

공동 참여 정당 대표의 과거 성추행 의혹과 함께 "선거연합 취지가 훼손됐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낙연/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 "몹시 민망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민주당의 고충과 선의를 믿으시고, 함께 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민생당은 더불어시민당 참여를 놓고 극심한 내분 중인데 더불어시민당은 민생당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한선교 사퇴 “가소로운 부패 권력”…이낙연 “민망하다”
    • 입력 2020.03.20 (06:22)
    • 수정 2020.03.20 (06:32)
    뉴스광장 1부
한선교 사퇴 “가소로운 부패 권력”…이낙연 “민망하다”
[앵커]

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한선교 대표가 전격 사퇴했습니다.

통합당과의 공천갈등 때문인데 "가소로운 부패권력"이라며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또다른 위성정당 비판을 받은 민주당의 비례 연합정당 구성과정에 대해 이낙연 선대위원장은 "몹시 민망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자매정당 대표라며 굳게 악수하던 두 사람, 우리 영입인사를 공천해라, 특별대우는 없다며 맞서더니 급기야 황교안 대표가 선전포고를 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대충 넘어갈 수 없습니다. 단호한 결단이 필요합니다."]

단호한 결단, 5시간 뒤에 나왔습니다.

선거인단을 동원해 미래한국당 공관위가 제출한 비례대표 후보안을 부결시켰습니다.

이른바 '모'정당의 힘을 보여준 건데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 전격 사퇴를 택했습니다.

[한선교/미래한국당 대표 :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의 그 행태 저는 막히고 말았습니다. 한줌도 안되는 부패한, 정말 권력 같지도 않은 권력을 휘두르는 그들에게…."]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총사퇴를 선언했는데, 통합당은 원유철, 정갑윤 의원 등 총선 불출마 의원 4명을 또다시 미래한국당에 합류시켰습니다.

오늘 의원총회를 열고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미래한국당은 비례 후보도 재선정한다는 방침인데, 또다른 갈등도 예상됩니다.

민주당이 참여하기로 한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둘러싼 논란도 이어졌습니다.

공동 참여 정당 대표의 과거 성추행 의혹과 함께 "선거연합 취지가 훼손됐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낙연/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 "몹시 민망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민주당의 고충과 선의를 믿으시고, 함께 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민생당은 더불어시민당 참여를 놓고 극심한 내분 중인데 더불어시민당은 민생당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