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뉴욕·유럽 증시, ‘미 부양책 합의 기대’로 일제히 반등
입력 2020.03.25 (12:02) 수정 2020.03.25 (12: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욕·유럽 증시, ‘미 부양책 합의 기대’로 일제히 반등
동영상영역 끝
[앵커]

뉴욕 증시와 유럽 증시가 미국에서 대규모 경기 부양책의 의회 통과에 대한 기대감으로 모처럼 크게 반등했습니다.

주요 7개국, 이른바 G7의 적극적인 경기 부양 대처 움직임도 증시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뉴욕 증시와 유럽 증시가 급반등했습니다.

어제 큰 폭의 오름세를 기록했던 아시아권 증시의 훈풍이 미국·유럽으로 이어지는 모습입니다.

장 초반부터 강세를 보였던 다우존스 지수는 오후 들어 상승폭을 키우더니 2100포인트 넘게 오른 채 장을 마감했습니다.

하루 거래량으로 1933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스탠더드앤푸어스 지수는 9%,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8% 넘게 폭등했고, 유럽 증시 역시, 9에서 11% 넘게 올랐습니다.

최대 2조 달러 대에 이르는 미국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놓고 여야 간 합의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시장에 큰 호재가 됐습니다.

5천억 달러의 기업 대출 등 쟁점 분야에서 공화 민주당 간에 접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커드로 : "This package will undergird workers and families, main streets, small businesses. The banks are in good shape."]

주요 7개국, 즉 G7이 경제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다 하기로 한 것도 투자 심리를 살리는데 일조했습니다.

G7은 특히, 코로나19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유동성과 재정 확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산유국들에는 글로벌 경제 안정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지원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뉴욕·유럽 증시, ‘미 부양책 합의 기대’로 일제히 반등
    • 입력 2020.03.25 (12:02)
    • 수정 2020.03.25 (12:13)
    뉴스 12
뉴욕·유럽 증시, ‘미 부양책 합의 기대’로 일제히 반등
[앵커]

뉴욕 증시와 유럽 증시가 미국에서 대규모 경기 부양책의 의회 통과에 대한 기대감으로 모처럼 크게 반등했습니다.

주요 7개국, 이른바 G7의 적극적인 경기 부양 대처 움직임도 증시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뉴욕 증시와 유럽 증시가 급반등했습니다.

어제 큰 폭의 오름세를 기록했던 아시아권 증시의 훈풍이 미국·유럽으로 이어지는 모습입니다.

장 초반부터 강세를 보였던 다우존스 지수는 오후 들어 상승폭을 키우더니 2100포인트 넘게 오른 채 장을 마감했습니다.

하루 거래량으로 1933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스탠더드앤푸어스 지수는 9%,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8% 넘게 폭등했고, 유럽 증시 역시, 9에서 11% 넘게 올랐습니다.

최대 2조 달러 대에 이르는 미국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놓고 여야 간 합의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시장에 큰 호재가 됐습니다.

5천억 달러의 기업 대출 등 쟁점 분야에서 공화 민주당 간에 접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커드로 : "This package will undergird workers and families, main streets, small businesses. The banks are in good shape."]

주요 7개국, 즉 G7이 경제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다 하기로 한 것도 투자 심리를 살리는데 일조했습니다.

G7은 특히, 코로나19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유동성과 재정 확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산유국들에는 글로벌 경제 안정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지원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