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 19 확진자 중 82.4% 집단 감염…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해야”-3월25일 오후 정례 브리핑
입력 2020.03.25 (15:12)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 19 확진자 중 82.4% 집단 감염…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해야”-3월25일 오후 정례 브리핑
동영상영역 끝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까지 코로나 19 확진자 가운데 82.4%가 집단 발생과 연관돼 있고, 종교시설과 사업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강조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대구 사회복지시설과 요양병원 등에 대한 전수 조사 결과, 결과가 확인된 3만 2천 990명 중 0.7%인 2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정신병원 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는 99.8% 완료됐고 검사가 확인된 81명 모두 음성으로 진단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구 서구 한사랑요양병원에서 환자 8명과 직원 1명 등 9명이 격리 중에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확진자는 지난 16일부터 현재까지 모두 101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오는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미국 내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국내의 미국발 입국자 가운데 확진자가 증가하는 것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 19 확진자 중 82.4% 집단 감염…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해야”-3월25일 오후 정례 브리핑
    • 입력 2020.03.25 (15:12)
    케이야
[코로나19-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 19 확진자 중 82.4% 집단 감염…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해야”-3월25일 오후 정례 브리핑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까지 코로나 19 확진자 가운데 82.4%가 집단 발생과 연관돼 있고, 종교시설과 사업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강조했습니다.

방역당국은 대구 사회복지시설과 요양병원 등에 대한 전수 조사 결과, 결과가 확인된 3만 2천 990명 중 0.7%인 2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정신병원 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는 99.8% 완료됐고 검사가 확인된 81명 모두 음성으로 진단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구 서구 한사랑요양병원에서 환자 8명과 직원 1명 등 9명이 격리 중에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확진자는 지난 16일부터 현재까지 모두 101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오는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미국 내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국내의 미국발 입국자 가운데 확진자가 증가하는 것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