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단독] 코로나19 여파…20여 개국 재외선거 사무중지 검토
입력 2020.03.25 (21:35) 수정 2020.03.25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세계로 확산중인 코로나19 여파로 21대 총선에서 재외 선거 차질이현실화될 걸로 보입니다.

외교부가 유럽과 중남미, 아프리카 상당수 국가에 대해 재외선거 사무 중지를 요청했습니다.

선관위는 내일(26일) 최종 방침을 발표할 예정인데, 규모가 최대 20여개국에 이를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신선민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산으로 21대 총선 재외선거 사무중지가 결정된 곳은 현재까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 한 곳입니다.

하지만 최근 상황이 급격히 악화된 유럽에서도 선거가 불가능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상당수 재외 공관이 외교부에 선거 진행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오늘(25일) 선관위에 유럽과 중남미, 동남아, 아프리카 등의 20여 개 국가에 대해 재외선거 사무를 중지시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주요 유럽 국가 공관들이 포함됐습니다.

미국에서는 동부 지역 공관이 포함됐는데 공관 수로는 전체 176곳 중 30여 곳이 중지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25일)까지 중지 요청을 받는데 시차를 고려하면 공관 수는 더 늘 수도 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선관위는 내일(26일) 이 중 몇 곳의 선거 사무를 중지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현지 상황을 고려한 외교부 요청인 만큼 선관위 차원에서 선거 강행을 결정하기는 부담스러운 상황.

다만 규모가 커질 경우 참정권 논란이 일 수 있어 일부 지역은 투표소는 열되 규모를 축소하거나 기간을 단축하는 방안도 고려 중입니다.

선관위는 특히 교민이 많은 미국 동부 지역 등을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외선거가 중지되는 건 2012년 제도 도입 이후 처음입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선관위가 최종 결정하겠지만 개표 역시 현지 공관에서 진행해 결과를 보고하도록 하는 비상 계획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단독] 코로나19 여파…20여 개국 재외선거 사무중지 검토
    • 입력 2020-03-25 21:36:17
    • 수정2020-03-25 22:20:15
    뉴스 9
[앵커]

전세계로 확산중인 코로나19 여파로 21대 총선에서 재외 선거 차질이현실화될 걸로 보입니다.

외교부가 유럽과 중남미, 아프리카 상당수 국가에 대해 재외선거 사무 중지를 요청했습니다.

선관위는 내일(26일) 최종 방침을 발표할 예정인데, 규모가 최대 20여개국에 이를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신선민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확산으로 21대 총선 재외선거 사무중지가 결정된 곳은 현재까지 중국 후베이성 우한, 한 곳입니다.

하지만 최근 상황이 급격히 악화된 유럽에서도 선거가 불가능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상당수 재외 공관이 외교부에 선거 진행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오늘(25일) 선관위에 유럽과 중남미, 동남아, 아프리카 등의 20여 개 국가에 대해 재외선거 사무를 중지시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주요 유럽 국가 공관들이 포함됐습니다.

미국에서는 동부 지역 공관이 포함됐는데 공관 수로는 전체 176곳 중 30여 곳이 중지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25일)까지 중지 요청을 받는데 시차를 고려하면 공관 수는 더 늘 수도 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선관위는 내일(26일) 이 중 몇 곳의 선거 사무를 중지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현지 상황을 고려한 외교부 요청인 만큼 선관위 차원에서 선거 강행을 결정하기는 부담스러운 상황.

다만 규모가 커질 경우 참정권 논란이 일 수 있어 일부 지역은 투표소는 열되 규모를 축소하거나 기간을 단축하는 방안도 고려 중입니다.

선관위는 특히 교민이 많은 미국 동부 지역 등을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외선거가 중지되는 건 2012년 제도 도입 이후 처음입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선관위가 최종 결정하겠지만 개표 역시 현지 공관에서 진행해 결과를 보고하도록 하는 비상 계획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