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론조사] 정당 지지…선호 따로, 투표 따로?
입력 2020.03.25 (22:47) 수정 2020.03.25 (23:05)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론조사] 정당 지지…선호 따로, 투표 따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신 것처럼 이번 총선에서 유권자들은 적극적으로 투표하겠지만, 누구를, 어느 당을 선택할 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데요.

이런 경향은 비례대표를 뽑는 정당 지지에서 더 두드러집니다.

이어서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느 정당을 지지합니까?

어느 정당에 투표하겠습니까?

모두 선호 정당을 묻는 질문이지만 표심은 달랐습니다.

청주권 4개 선거구 여론조사 정당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13%p 넘는 뚜렷한 격차를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 '투표' 지지도에선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의 격차가 오차 범위 내 0.3%P로 줄었습니다.

선거구별 조사를 보면 상당구에선 비례대표 정당 지지율이 뒤바뀌기도 했습니다.

청주시 모든 선거구를 기준으로 꼭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 가운데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가장 높았지만 비례 정당 투표에서는 미래한국당이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습니다.

선호 정당과 실제 표심의 격차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뚜렸했는데 여당의 비례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지지율이 열린민주당과 정의당에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진보 성향의 응답자의 선택적 지지가 두드러지며 정의당은 비례 대표 선거에서는 정당 지지도 보다 7.7%P나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또, 비례 대표 선거에서 투표할 정당이 '없다'거나 '모르겠다는' 응답도 25.4%를 차지해 역시 부동층의 향방이 전체 판세를 결정지을 전망입니다.

이번 조사는 KBS청주방송총국이 한국 갤럽에 의뢰해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청주권 4개 선거구 만 18세이상 남녀 2,017명을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입니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 선거 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여론조사] 정당 지지…선호 따로, 투표 따로?
    • 입력 2020.03.25 (22:47)
    • 수정 2020.03.25 (23:05)
    뉴스9(청주)
[여론조사] 정당 지지…선호 따로, 투표 따로?
[앵커]

보신 것처럼 이번 총선에서 유권자들은 적극적으로 투표하겠지만, 누구를, 어느 당을 선택할 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데요.

이런 경향은 비례대표를 뽑는 정당 지지에서 더 두드러집니다.

이어서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느 정당을 지지합니까?

어느 정당에 투표하겠습니까?

모두 선호 정당을 묻는 질문이지만 표심은 달랐습니다.

청주권 4개 선거구 여론조사 정당 지지도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13%p 넘는 뚜렷한 격차를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 '투표' 지지도에선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의 격차가 오차 범위 내 0.3%P로 줄었습니다.

선거구별 조사를 보면 상당구에선 비례대표 정당 지지율이 뒤바뀌기도 했습니다.

청주시 모든 선거구를 기준으로 꼭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 가운데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가장 높았지만 비례 정당 투표에서는 미래한국당이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습니다.

선호 정당과 실제 표심의 격차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뚜렸했는데 여당의 비례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지지율이 열린민주당과 정의당에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진보 성향의 응답자의 선택적 지지가 두드러지며 정의당은 비례 대표 선거에서는 정당 지지도 보다 7.7%P나 높은 지지를 받았습니다.

또, 비례 대표 선거에서 투표할 정당이 '없다'거나 '모르겠다는' 응답도 25.4%를 차지해 역시 부동층의 향방이 전체 판세를 결정지을 전망입니다.

이번 조사는 KBS청주방송총국이 한국 갤럽에 의뢰해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청주권 4개 선거구 만 18세이상 남녀 2,017명을 유무선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입니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 선거 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